기자 사진

최도범 (h21yes)

인천 '옛 시민회관' 사거리 지하상가

지난 12일 중부고용노동청으로부터 해체작업 중단 명령 공문이 나와 지금까지 현장에선 석면 철거 작업을 중단 시켜 왔으나 후속 조치가 이뤄지지 않아 시민들이 석면 비산 위험에 노출된 실정이다.

ⓒ최도범2016.07.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인천이 답이다. 인천주의 언론’ <인천게릴라뉴스> 발행인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