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최도범 (h21yes)

인천 '옛 시민회관' 사거리 지하상가

지난 18일, 취재가 시작되자 공사 관계자들이 서둘러 텍스의 잔존물을 치웠지만, 바닥에는 석면 함유량이 많은 것으로 추정되는 텍스 분진이 가득하다.

ⓒ최도범2016.07.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인천이 답이다. 인천주의 언론’ <인천게릴라뉴스> 발행인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