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강인규 (foucault)

미래의 현명한 대안은 구현되지 않은 디지털 기술보다 이미 구축된 현재의 세계에서 찾는 것이 현명할 수도 있다. 기술에 대한 뻔하고 낡은 사고를 지적하는 전문가들의 목소리.

ⓒ터닝포인트2020.08.0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펜실베니아주립대(베런드칼리지)에서 뉴미디어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몰락사>, <망가뜨린 것 모른 척한 것 바꿔야 할 것>, <나는 스타벅스에서 불온한 상상을 한다>를 썼고, <소셜네트워크 어떻게 바라볼까?>와 <미디어기호학>을 한국어로 옮겼습니다. 여행자의 낯선 눈으로 일상을 살고자 합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