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강인규 (foucault)

비대면 수업에서 널리 사용되는 플랫폼 '줌'. 특별한 대안이 없는 탓에 유사한 형태의 비디오 화상회의 시스템이 사용되고 있으나, 소통의 비효율, 학습 관리의 어려움, 소외감, 정서적 혼란, 피로 등의 원인으로 지적받고 있다.

ⓒ줌2020.09.2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펜실베니아주립대(베런드칼리지)에서 뉴미디어를 가르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몰락사>, <망가뜨린 것 모른 척한 것 바꿔야 할 것>, <나는 스타벅스에서 불온한 상상을 한다>를 썼고, <소셜네트워크 어떻게 바라볼까?>와 <미디어기호학>을 한국어로 옮겼습니다. 여행자의 낯선 눈으로 일상을 살고자 합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