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소중한 (extremes88)

김치를 만들어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임영빈씨의 작업장(1층 왼쪽).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한데다 가족의 병환으로 어려움에 처했던 임씨는 최근 건물주로부터 "이번 달 월세를 내지 않아도 된다"는 통보를 받았다. 건물주는 "3월부터 계약 만료일인 5월까지 월세의 절반만 줘도 된다"는 말도 덧붙였다.

ⓒ임영빈2021.02.0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