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조상연 (hanast)

도마 도착하다.

문득 일주일에 한 번만이라도 아내가 좋아하는 요리를 해주면 어떨까 생각을 했다. 며칠 동안 고민을 하다가 같은 요리지만 먹는 일 외에 색다른 즐거움을 주고 싶었다. 그 첫 번째 준비로 도마 장인에게 특별히 아내만을 위한 도마를 부탁했다.

ⓒ조상연2018.08.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편안한 단어로 짧고 쉽게 사는이야기를 쓰고자 합니다. http://blog.ohmynews.com/hanast/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