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조상연 (hanast)

갈치구이

오늘 대구에서 도마가 도착했다. 사실 나는 비린 걸 못 먹지만 생선을 좋아하는 아내를 위해 두 마리에 3만 원을 주고 갈치를 샀는데, 세상에! 갈치가 그렇게 비싼 줄 처음 알았다. 비린내를 잡기 위해 마늘과 생강가루 그리고 소금을 적당히 넣어 재어놓았다. 아내가 퇴근하기 10분 전 프라이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갈치를 굽기 시작했다.

ⓒ조상연2018.08.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편안한 단어로 짧고 쉽게 사는이야기를 쓰고자 합니다. http://blog.ohmynews.com/hanast/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