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최지용 (endofwinter)

이명박 전 대통령의 조카인 이동형 다스 부사장이 24일 오전 불법 자금 조성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기 위해 서울동부지검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2018.01.24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