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류효정 (kdiem)

문학관 앞 하천에 있는 아이들의 모습이 <소나기> 속 소년 소녀를 연상시킨다. 사람들이 생전의 황순원에게 <소나기>에 본인의 경험이 반영된 게 아니냐고 물으면 그는 '작가는 어떤 식으로든 자신의 경험을 형상화한다.'라고 답했다고 한다.

ⓒ류효정2016.03.2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나 하나로 세상이 바뀌지 않아, 하지만 그냥 있을 순 없잖아-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