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대전여민회가 ‘2020 성평등 강사 양성과정’을 시작했다. 교육 장소는 대전NGO지원센터 ‘모여서100.’ 코로나로 인해, 마스크 착용을 한 채 띄엄띄엄 앉아서 교육을 듣고 있다.
 (사)대전여민회가 ‘2020 성평등 강사 양성과정’을 시작했다. 교육 장소는 대전NGO지원센터 ‘모여서100.’ 코로나로 인해, 마스크 착용을 한 채 띄엄띄엄 앉아서 교육을 듣고 있다.
ⓒ 임유진

관련사진보기

 
"성평등 수업을 듣는 걸 넘어, 성평등한 사회를 만들고자 하는 동지를 만나는 자리가 되길 바랍니다." - 대전여민회 신희정 공동대표
 
5월 14일, '2020 성평등 교육 강사 양성과정'이 개강했다. 대전여민회 주최로 열린 이번 강좌는 올해로 9회 차이며, 총 39시간의 수업을 이수한 이들에 한해 대전여민회 성평등 강사 수료증을 부여하고 있다.
 
'성평등은 페미니즘'
 
 대전시 성평등 강사양성과정 첫 번째 강사로 나선 이는 대전서부청소년성문화센터 선미경 센터장. 주제는 '성평등 교육의 이해'다.
 대전시 성평등 강사양성과정 첫 번째 강사로 나선 이는 대전서부청소년성문화센터 선미경 센터장. 주제는 "성평등 교육의 이해"다.
ⓒ 임유진

관련사진보기

 
14일, 대전광역시NGO지원센터에서 진행한 첫 강의 주제는 '성평등 교육의 이해'였다.

"성평등 하면 무슨 말이 떠오르나요?"

강사로 나선 대전서부청소년성문화센터 선미경 센터장이 묻는다.
 
망설임 없는 대답이 곧장 들린다.

"성평등은 페미니즘이에요. 페미니즘이라는 단어를 오해하는 분들이 종종 성평등과 함께 '이퀄리즘'이란 의미를 얘기하시지만, 페미니즘에 대해 올바르게 이해한다면 반드시 '성평등은 페미니즘'이란 말을 해야 해요."
 
한 참가자에게서 나온 이 대답에 다시 선미경 강사가 말을 이었다.

"우리가 왜 모두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하는지, 이번에 함께 배우는 시간이 될 거예요."
 
'성평등은 페미니즘이다.' 이 짧은 문장 안에는 여러 사회적 현상이 함축되어 있다. "남자는 가위바위보를 할 때 주먹을 내야 한다"는 말이 별거 아닌 농담으로 오가는 문화. 첫 인사가 '안녕하세요'와 더불어 여성에게 유독 '예뻐졌다'는 말이 뒤따라오는 것이 '칭찬'인 문화. 즉, 첫 인사가 '외모 평가'인 문화에 사는 우리들. 우리가 지금의 사회 문화에 아무 말 없이 동조할 때, 어떤 파급효과를 불러일으킬까.
 
최근 '텔레그램 대화방 성착취 사건'이 과연 소수의 '악마' 같은 사람들 때문이었을까.

"N번방에 대한 기사가 나왔을 때 심지어 그 동영상을 어디서 구할 수 있냐고 묻는 사람들도 있었죠. 우린 여성의 성이 상품화되어 있는 구조 속에 살고 있어요. 우리가 '이상'하고 '예민'한 사람이 되어야 현실이 바로잡힐 수 있어요."
 
마지막으로 선미경 강사가 물었다. '성평등 강사는 OO이다' 이 안에 무얼 넣고 싶냐고.
 
"저에게 성평등 강사는 '나'예요. 나의 생각 변화를 교육 안에서 공유하고, 그것이 사회변화를 일으킨다고 생각해요. 저 또한 여러분처럼 대전여민회에서 이 수업을 듣고 지금 이 자리에 서 있는 거예요. 여러분이 앞으로 제 동료 교육활동가가 되어주셔서 많은 고민을 나누고 더 나은 합의점을 찾아 나가는 과정을 함께 했으면 좋겠어요."

한편, 대전여민회는 1987년 창립하여 평등과 평화, 소통과 연대의 가치를 공유하며, 성평등 확산 운동을 비롯해 노동복지운동, 빈곤여성운동, 다양한 가족형태 모색 등 지역여성운동을 펼치는 단체다.
 
아래는 '2020 성평등 강사양성과정' 내용이 담겨 있는 포스터다.
  
 2020 성평등 교육 강사양성과정 9기 기본과정 내용이 담긴 포스터
 2020 성평등 교육 강사양성과정 9기 기본과정 내용이 담긴 포스터
ⓒ 임유진

관련사진보기

   
 성평등 강사 양성과정 9기 심화과정 내용이 담겨 있는 포스터
 성평등 강사 양성과정 9기 심화과정 내용이 담겨 있는 포스터
ⓒ 임유진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