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미성년자와 지지자들 유세차에 가득 태운 미래통합당 후보 21대 총선 경기도 용인시정 미래통합당 김범수 후보가 9일 오후 용인시 보정동 누리에뜰 사거리에서 유세용 방송차량에 미성년자가 포함된 지지자들을 태우고 함께 노래를 부르고 있다. 김 후보 부인은 차량에서 키보드를 이용해 반주를 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영상보기

김범수 경기 용인정 미래통합당 후보가 유세차 위에 선거법 상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 미성년자들을 태우고 유세를 진행해 논란이 예상된다.

김 후보는 9일 오후 6시께 경기 용인시 죽전누리에뜰 사거리에서 가수 전인권씨의 노래 <걱정말아요 그대>를 아내의 키보드 반주에 맞춰 부르는 '노래 유세'를 진행했다.
 
 21대 총선 경기도 용인시정 미래통합당 김범수 후보가 9일 오후 용인시 보정동 누리에뜰 사거리에서 유세용 방송차량에 미성년자를 태우고 노래를 부르고 있다. 김 후보 부인은 차량에서 키보드를 이용해 반주를 하고 있다.
 김범수 후보가 어린이들에게 마이크를 건네고 있다. 왼쪽은 노래 반주를 하고 있는 김 후보의 부인.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21대 총선 경기도 용인시정 미래통합당 김범수 후보가 9일 오후 용인시 보정동 누리에뜰 사거리에서 유세용 방송차량에 미성년자를 태우고 노래를 부르고 있다. 김 후보 부인은 차량에서 키보드를 이용해 반주를 하고 있다.
 김범수 후보가 건넨 마이크를 잡은 어린이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이 과정에서 미성년자인 2명이 유세차에 올랐고, 김 후보를 비롯한 캠프 측은 마이크와 가사가 적힌 코팅지를 쥐어주며 노래를 함께 부르길 권했다. 키보드 연주에 집중하던 김 후보의 아내가 이 사실을 깨닫고 미성년자들을 유세차에서 내려가도록 조치했지만, 이미 상황이 발생한 이후였다. 취재 결과, 이들은 지지자들의 자녀인 것으로 파악됐다.

대신 20대 청년 자원봉사자들이 유세차에 올랐다. 한 자원봉사자는 무대에 오르며 "그냥 올라가자"며 다른 청년 자원봉사자를 다독였다. 유세차 곁에 선 한 지지자는 여성 청년이 무대에 오르도록 권하기도 했다.

마이크 쥐어주고 합창 권해... 캠프 측 "지역 교회 지지자 자녀, 우리 실수"
 
 21대 총선 경기도 용인시정 미래통합당 김범수 후보가 9일 오후 용인시 보정동 누리에뜰 사거리에서 유세용 방송차량에 지지자들을 태우고 함께 노래를 부르고 있다. 김 후보 부인은 차량에서 키보드를 이용해 반주를 하고 있다.
 유세차량에서 어린이들이 내려간 뒤 20대 청년들이 차량에 올라 김범수 후보와 함께 노래를 부르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문제는 사거리 유세 마무리께 한 차례 더 발생했다. 김 후보가 유세차에 자원봉사자들과 지지자들이 모두 오르길 권하면서, 10대 초반으로 추정되는 미성년자들이 다시 유세차 무대 중앙에 섰다. 기호 2번을 뜻하는 'V'자도 함께 그렸다. 공직선거법 60조에 따르면 18세 미만의 미성년자는 선거운동을 할 수 없다.

김 후보 캠프 측도 문제 사실을 인정했다. 캠프 측 한 관계자는 9일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잘못을 인정한다. (미성년자가 나온 사진은) 반출하지 않고 앞으로 주의 하겠다"면서 "미성년자들은 법적으로 선거운동을 하지 못하는데, 깜빡 놓치고 말았다.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21대 총선 경기도 용인시정 미래통합당 김범수 후보가 9일 오후 용인시 보정동 누리에뜰 사거리에서 유세용 방송차량에 미성년자가 포함된 지지자들을 태우고 함께 노래를 부르고 있다. 김 후보 부인은 차량에서 키보드를 이용해 반주를 하고 있다.
 21대 총선 경기도 용인시정 미래통합당 김범수 후보가 9일 오후 용인시 보정동 누리에뜰 사거리에서 유세용 방송차량에 미성년자가 포함된 지지자들을 태우고 함께 노래를 부르고 있다. 김 후보 부인은 차량에서 키보드를 이용해 반주를 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댓글20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