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관음바위 관음보살을 친견했다고 전하는 속초 동명동 보광사 뒤편 산에 있는 바위
▲ 관음바위 관음보살을 친견했다고 전하는 속초 동명동 보광사 뒤편 산에 있는 바위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속초시에는 영랑호 주변에 자리한 보광사라는 절이 있다. 이 절이 자리한 곳을 '불당골'이라고 부르는데, 전하는 이야기에 따르면 금강산으로 공부를 하러가던 원효대사가 한참 머물렀던 곳이라고 한다. 아마도 적송 숲으로 쌓인 이곳이 공부를 하기에 좋은 장소였던 것 같다. 이 보광사 주변에는 많은 이야기가 전하고 있다.

영랑호는 석호이며 자연호수이다. '삼국유사'의 기록에 의하면, 신라의 화랑 영랑이 동료인 술랑, 안상, 남석 등과 금강산 수련 후 귀향길에 올랐다. 그런데 한 곳에 도달하니 명경같이 잔잔하고 맑은 호수에 붉게 물든 저녁노을이 눈앞에 펼쳐졌다. 한편으로는 설악산의 울산바위가 또 한편에는 웅크리고 앉은 범의 형상을 한 바위가 물 속에 잠겨있는 모습에, 그만 넋을 잃을 정도였다는 것이다.

보광사 소나무 숲에 자리한 원효대사가 공부를 했다고 전해지는 불당골에 자리한 보광사
▲ 보광사 소나무 숲에 자리한 원효대사가 공부를 했다고 전해지는 불당골에 자리한 보광사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석문 커다란 바위에 바위가 기대오 문처럼 만들어진 석문
▲ 석문 커다란 바위에 바위가 기대오 문처럼 만들어진 석문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화랑 영랑이 머물던 곳 

영랑은 이곳을 떠날 수가 없었다. 그래서 범바위 옆에 조그마한 암자를 짓고, 그곳에 머무르면서 공부를 하였다. 영랑호는 그 후 화랑들의 순례도장이 되었다고 한다. 그런데 영랑호주변에는 작은 동산이 하나 솟아있다. 현 보광사 뒤편으로 솟은 이 산 위에는 커다란 바위가 있다.

영랑은 하루도 빠짐없이 이곳에 올랐다. 동으로는 동해가 바라다보이고, 북으로는 금강산이 보인다. 서쪽으로는 설악산과 울산바위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곳이다. 그리고 그 아래로는 영랑호가 아름답게 자리하고 있다. 이곳에서 영랑은 관음보살을 친견했다고 한다. 그리고 육신을 벗어버리고 승천을 했다는 것이다.  

소피자국 임꺽정이 소피를 보아 골이 생겼다는 자국
▲ 소피자국 임꺽정이 소피를 보아 골이 생겼다는 자국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관음바위 5m 정도의 암벽과 그 앞에 놓인 넓은 바위
▲ 관음바위 5m 정도의 암벽과 그 앞에 놓인 넓은 바위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각자 관음이라고 음각한 각자.
▲ 각자 관음이라고 음각한 각자.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관음보살을 친견한 관음바위

보광사를 뒤로하고 소나무 숲길로 들어섰다. 뒷짐을 지고 천천히 오르다가 보면, 하늘을 가린 소나무 숲의 향기가 코끝을 간질인다. 천천히 걸어도 10분이면 바위에 도착을 할 수가 있다. 지나는 길에 동해바다와 울산바위, 영랑호와 금강산이 주마등처럼 펼쳐진다. 그래서 이곳이 명당인 듯하다.

숲길을 걸어 바위가 있는 곳으로 오르다가 보면 '석문(石門)'이 나타난다. 커다란 바위에, 바위 하다가 기대듯 걸려있다. 그 밑으로는 사람 한 명이 빠져나갈만한 공간이 있어 석문이라 부른다. 석문을 지나면 관음바위의 위가 된다. 화랑 영랑이 스님이 되어, 날마다 관음보살을 기다렸다는 바위이다.

삼존불 자리  세 분의 부처를 모셔 놓았었다는 자리
▲ 삼존불 자리 세 분의 부처를 모셔 놓았었다는 자리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숲길 관음바위로 오르는 소나무 숲길. 수백년 된 소나무 숲이다
▲ 숲길 관음바위로 오르는 소나무 숲길. 수백년 된 소나무 숲이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바위의 위편에는 길게 움푹 파인 곳이 있다. 이렇게 바위가 파인 것은 옛날에 임꺽정이가 이곳에서 소피를 보아 파였다고 한다. 그리고 보면 우리네 이야기들은 참 재미있다는 생각이다. 동편으로는 동해가 한 눈에 바라다보이고, 좌측 편 바위 밑으로는 움푹진 곳이 있다. 이곳에는 부처님이 세 분 모셔져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자국만 남아있다.

음각한 '관음'은 명필 최홍희 장군의 글씨

아마도 영랑스님은 이곳에서 관음보살을 친견하려고 날마다 이곳에 올랐을 것이다. 이 관음바위 동편으로는 깎아놓은 듯한 암벽이 서 있다. 높이 5m 정도의 암벽에 '관음(觀音)'이라 적었는데, 글씨의 깊이가 거의 10cm 정도나 된다. 글자의 크기는 지름이 약 80㎝ 정도이다. 그리고 오른편에는 1줄에 4자씩 2줄, 종서로 작은 글자가 새겨져 있다.

동해 관음바위에 오르면 동해가 내려다 보인다
▲ 동해 관음바위에 오르면 동해가 내려다 보인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영랑호 자연석호인 영랑호. 관음바위에 오르면 영랑호와 동해, 설악산과 금강산이 보인다
▲ 영랑호 자연석호인 영랑호. 관음바위에 오르면 영랑호와 동해, 설악산과 금강산이 보인다
ⓒ 하주성

관련사진보기


'세즉사바 구난대성(世卽娑婆 救難大聖)'이라 적었다. 세상은 괴로움이 많은 곳이니, 이를 구할 성인이 바로 관음이라는 뜻이다. 그리고 왼편에는 작은 글자가 종서로 '西歷 一九五二年 六月 日/ 李亨根 題 蒼軒 崔泓熙 書'라고 3줄로 새겨져 있다. 수복 직후 이 고장에 군정이 실시되고 있을 때, 제 1군단장 이형근 장군과 명필 최홍희 장군에 의해서 각자가 된 것이다.

화랑 영랑이 스님이 되어 관음보살을 친견했다는 관음바위. 4월 21일 아침에 관음바위 위에 올라 사방을 살펴본다. 동해와 설악, 금강산과 영랑호, 그리고 우거진 소나무 숲. 이런 명당이 또 있을까? 아마도 이런 곳이기에 관음보살이 현신한 것은 아니었을까? 바람소리를 따라 보광사의 예불소리가 들려온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