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보성 (kimbsv1)

8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 한 20대 남성이 자전거를 묶어놓고 달아났다. 지난달 22일 '박정희'가 적힌 노란 천과 막대기를 투척하고 사라진 지 두번째 사건이다.

ⓒ소녀상을지키는부산시민행동2020.07.08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