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선대식 (sundaisik)

26일 ‘무용계 미투 사건’ 항소심 선고공판이 열린 서울고등법원 앞에서 '무용인희망연대 오롯' 활동가 천샘(오른쪽)·권이은정(중간)씨가 강연주 <오마이뉴스> 기자(왼쪽)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선대식2020.06.2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법조팀 기자입니다. 제가 쓰는 한 문장 한 문장이 우리 사회를 행복하게 만드는 데에 필요한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랍니다. 댓글이나 페이스북 등으로 소통하고자 합니다.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