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선대식 (sundaisik)

현대자동차가 최근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정규직 노동자들에게 KF94 마스크 등을 지급한 반면, 사내하청 비정규직 노동자들에게는 마스크를 지급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자동차 비정규직지회에 따르면, 사내하청 노동자들은 소속 사내하청 업체로부터 어떠한 마스크도 지급받지 못하거나 찬바람을 막아주는 방한대만 받았다.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비정규직지회2020.03.04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법조팀 기자입니다. 제가 쓰는 한 문장 한 문장이 우리 사회를 행복하게 만드는 데에 필요한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바랍니다. 댓글이나 페이스북 등으로 소통하고자 합니다.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