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유성호 (hoyah35)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을 대비해 중국 우한 교민들을 충남 아산과 충북 진천에 격리 수용하기로 한 가운데 30일 오전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앞에서 지역 주민들이 우한 교민을 격리 수용을 반대하자, 경찰이 지역 주민을 통제하고 있다.
진천 주민들은 격리 수용 시설인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이 1km 이내 아파트 단지가 밀집해 있다.

ⓒ유성호2020.01.30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