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y3k3501)

KTX 단전사고 후 오영식 코레일 사장과 통화하는 박범계 의원

20일 오후 단전사고로 충북 청주 오송역에 멈춰선 KTX414 열차에서 대체열차로 갈아탄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전화를 하고 있다. 박 의원은 "오영식 코레일 사장에게 이번 사고로 불편을 겪은 승객들에게 충분한 보상과 조치를 부탁했다"고 밝혔다.

ⓒ정현덕2018.11.21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