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지중해마을

지중해마을이 아산시의 대표 관광명소로 알려지면서 주말이나 공휴일에는 하루평균 1500여 명의 관광객들이 찾고 있다. 그러나 주차장이나 화장실 등 편의시설이 부족해 관광명성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충남시사 이정구2018.07.1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