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김현재 (xx0028)

이곳에서는 디제잉, 버블파티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흥으로 무더운 여름이었던 주말을 시원하게 보낼 수 있었다.

ⓒ김현재2018.07.0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안녕하십니까? 시민기자단 김현재입니다. 기사의 매력에 빠지시는 좋은 기회 되시길 바랍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