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홍성식 (poet6)

노계 박인로가 ‘미래의 희망’인 아이들을 만나 삶과 문학에 대해 이야기해주는 모습을 작가의 상상력을 통해 표현해봤다.

ⓒ삽화 이찬욱2018.07.0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아버지꽃> <한국문학을 인터뷰하다> <내겐 너무 이쁜 그녀> <처음 흔들렸다> <안철수냐 문재인이냐>(공저) <서라벌 꽃비 내리던 날> 등의 저자. 경북매일 기자.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