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박진홍 (fallingmee)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던 2013년 8월 "박 전 차관에게 6000만원 가량을 전달했다"는 브로커 이윤영 씨의 진술을 보도한 뉴스 화면. 건넨 돈의 액수는 기소 과정에서 5000만원으로 수정됐고, 최종 판결에서는 증거불충분으로 이 부분이 뇌물로 인정되지 않았다.

ⓒKBS 뉴스 갈무리2018.03.13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진실 앞에서 부러질지언정 휘지 않겠습니다.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