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박홍준 (davinci17)

실제 83년생 그레타 거윅은 이 영화에서 55년생 애비를 연기했다. 독특한 헤어스타일과 패션, 그리고 연기 스타일은 [이터널 선샤인]의 케이트 윈슬렛을 연상시킨다. 그녀의 다음 작품들이 기대된다.

ⓒ그린나래미디어(주)2017.09.06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관련기사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