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직접고용 전환'을 요구하는 단식농성을 15일째 진행하던 손상량 부산대병원 비정규직지부 시설분회장이 응급실로 긴급 이송되었다.
 "직접고용 전환"을 요구하는 단식농성을 15일째 진행하던 손상량 부산대병원 비정규직지부 시설분회장이 응급실로 긴급 이송되었다.
ⓒ 보건의료노조

관련사진보기

 
'직접고용 전환'을 요구하며 15일째 단식투쟁 중이던 부산대병원 비정규직 노동자가 급격한 건강악화로 단식농성 도중 결국 입원하였다.

12일 보건의료노조에 따르며 "손상량 부산대병원 비정규직지부 시설분회장이 11일 오전부터 말이 어눌하고, 어지럼증, 오한, 심장 두근거림, 두통 등을 호소했으며, 혈당수치 급격한 하락으로 저혈당 증상이 보여 11일 저녁 8시 45분경에 부산대병원 응급실로 긴급이송한뒤 오늘(12일) 새벽 부산시 하단동에 위치한 병원으로 전원조치해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보건의료노조는 "이번 사태는 직접고용 전환 정부방침과 노사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마저 거부하고 있는 부산대병원에 그 책임이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간접고용(용역)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부산대병원 정문 앞에서 긴급 규탄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간접고용(용역)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부산대병원 정문 앞에서 긴급 규탄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 보건의료노조

관련사진보기

   
한편, 보건의료노조는 긴급비상대책회의를 소집하여 이날 11시 30분에 부산대병원 정문 앞에서 긴급 규탄집회를 개최하였다.
   
긴급 규탄집회에 참여한 시설분회 조합원은 규탄발언을 통해 "나무가지 하나 하나는 쉽게 꺾을수 있겠지만, 나무가지가 하나로 뭉치면 쉽게 꺾을 수 없다. 우리 함께 똘똘 뭉쳐 투쟁하자"고 호소했다.

이어서 허경순 비정규직 지부장이 울먹거리며 힘겹게 말문을 열었다. 허 지부장은 "마음이 너무 아프다. 우리는 이렇게 고통을 받고 있다"라며 병원이 무관심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런 뒤 "끝까지 투쟁해서 승리하자"고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16일째 단식을 이어가고 있는 정재범 지부장, 함께 단식농성을 하던 손상량 시설분회장(비정규직 노동자)이야기를 하면서 눈시울이 붉어졌다.
 16일째 단식을 이어가고 있는 정재범 지부장, 함께 단식농성을 하던 손상량 시설분회장(비정규직 노동자)이야기를 하면서 눈시울이 붉어졌다.
ⓒ 보건의료노조

관련사진보기

    
'비정규직-정규직'이 함께 비정규직 없는 병원을 만들기 위해 16일째 단식을 이어가고 있는 정재범 지부장은 함께 단식 농성을 하던 손상량 분회장(비정규직 노동자)의 이야기를 하며 눈시울이 붉어졌다. 

그러나 정 지부장은 "이럴수록 투쟁의 의지가 더 높아지고 있다"며 "병원은 아직까지 대답을 안 하고 있다"라며 "그 끝이 어딘인지 알수 없지만 저는 끝까지 갈겁니다. 우리 비정규직 동지들 끝까지 함께 투쟁 해달라"고 호소했다. 

부산대학교 학생이자 청년민중당 당원이라고 밝힌 김명신씨는 "기사를 보고 너무 놀라고 분노스러워 친구들과 함께 달려왔다"라며 "병원의 구성원이 단식 중에 쓰러지고 여전히 단식을 하는 노동자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협상에 응하지 않고 외면하는 병원장이 부끄럽다"고 규탄하였다.

김씨는 이어 "부산대병원이 하루 빨리 사람을 살리는 병원으로서 역할을 다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영규 보건의료노조 부산본부장은 "병원장이 출근하는 15일 두고 보겠다. 귀국과 동시에 즉각 노사대화에 나서야 한다"며 사태 해결을 위해 "병원이 결단하지 않는다면 앞으로 더 큰 투쟁이 벌여질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사태해결을 위해 비상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오는 18일 4차 총파업 돌입을 비롯해 총력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부산시민사회는 오는 15일 11시 부산대병원 정문에서 부산시민사회단체 규탄기자회견을 개최하고, 부산대병원 로비에서 부산대병원 비정규직 문제해결을 위한 동조단식에 돌입하기로 하였다. 
 
 긴급 규탄집회를 진행 중. 정재범 부산대병원 지부장 힘든 모습이 역력하다.
 긴급 규탄집회를 진행 중. 정재범 부산대병원 지부장 힘든 모습이 역력하다.
ⓒ 보건의료노조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보건의료 현장 노동자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고, 대변하기 위해 발로뛰는 보건의료노동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