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넉넉한 양의 엄청 큰 돈가스는 배가 큰 사람도 만족할만한 수준으로 푸지다.

어른 아이 누구나 좋아하는 돈가스(포크커틀릿)는 일본에서 한국에 전래된 음식이다. 경양식집에서만 팔았던 돈가스를 이제는 동네 분식집에서도 쉽게 만날 수 있다.

 

'다가올 즐거운 순간을 기다리는 마음의 여백이 바로 행복이지 행복이란 결국 기다림의 다른 말이야'

 

순천에 있는 돈가스를 잘하는 집(송치마을) 메뉴판의 글귀다. '행복이란 결국 기다림의 다른 말이야' 마음에 썩 와 닿는다.

 

 '행복이란 결국 기다림의 다른 말이야'라는 분위기 있는 송치마을 풍경이다.

돈가스는 원래 찻집이었던 이집에서 손님들의 요구를 받아들여 개발한 특선메뉴다. 후식으로 원두커피(쥬스, 녹차 중 선택)까지 따라오니 값도 착한 편에 속한다.

 

타 업소에 비해 비교적 넉넉한 양의 엄청 큰 돈가스는 1인분에 7천원이다. 배가 큰 사람도 만족할만한 수준이다. 푸지다.

 

맛은 어떨까. 고기의 쫄깃한 식감까지 느낄 수 있었다.

 

 돈가스(포크커틀릿)는 일본에서 한국에 전래된 음식이다.

 새콤한 깍두기는 유명 곰탕집 깍두기 못지않다.

찬은 달랑 두 개, 하지만 전혀 부족함이 없어 보인다. 아이러니하게도 이 단출한 찬에서 풍성함까지 느껴진다. 촌에서 먹었던 그 맛, 고향집에서 어머님이 해주던 바로 그 맛이 찬에 가득 담겨있기 때문이다.

 

오이무침에 들어간 오이는 일부러 촌스럽게 송송 썰었다. 주인장의 넉넉한 인심이 담겨서일까. 오이무침에서 전해져오는 식감도 유별나다.

 

 아카시아꽃향기 그윽한 '송치마을'에서의 여유로운 커피 한 잔이다.

깍두기도 새콤하니 좋다. 유명 곰탕집 깍두기 못지않다. 찬과 음식을 담아낸 그릇은 하나같이 도기다. 도기와 항아리를 사용해 푸짐함과 친근한 정감이 매력이다.

 

자연 속에서의 기분 좋은 식사, 여유로운 차 한 잔, 아카시아꽃향기 그윽한 초여름 '송치마을'에서의 점심이다.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전라도뉴스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그는 해보다 먼저 떠서 캄캄한 신새벽을 가른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