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1988년 11월 18일 국회 광주 특위청문회 당시 이희성 전 계엄사령관
 1988년 11월 18일 국회 광주 특위청문회 당시 이희성 전 계엄사령관
ⓒ mbc 뉴스데스크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조사 대상으로 선정한 신군부 5인 중 정호용과 함께 생존했던 이희성이 지난 6일 사망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향년 98세.

관계기관에 따르면 이희성은 지난 8일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서 새벽 발인 후 경남 고성 선영에 묻혔다. 그는 12·12 군사반란을 주도하고 5·18 광주 학살을 벌인 신군부 핵심 5인(전두환, 노태우, 이희성, 황영시, 정호용) 중 한 명이다.

그는 1924년 경남 고성에서 출생해 육군사관학교(8기), 38사단장, 수도사단장, 1군단장, 육군참모차장을 역임했다. 이어 12.12 군사 반란으로 정승화 육군참모총장이 이등병으로 강등돼 강제 예편되자, 뒤를 이어 육군참모총장에 임명되며 육군 대장으로 진급했다.

5.18 진실 밝힐 생존자는 정호용뿐

특히 1980년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사령관을 맡아 진압을 주도했다. 당시 계엄사령관은 군 명령 공식 체계 내에서 가장 높은 위치다. 이 때문에 1997년 김영삼 정부 당시 내란죄 및 반란죄 수괴 혐의로 징역 7년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그는 5.18 관련 재판 당시 "아무런 책임이 없으며 모든 것은 전두환이 주도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언론 인터뷰에서는 "전두환이 발포 명령을 내렸다면 상관인 자신이 가만히 있었겠느냐"는 논리로 전두환의 결백을 주장하기도 했다.

이희성의 사망으로 신군부 핵심 5인 중 유일한 생존자는 정호용 당시 특전사령관 한 명만 남았다. 지난해 10월 26일 노태우, 같은 해 11월 23일 전두환에 이어 해를 바꿔 지난 4월 23일 황영시가 사망했다.
 

댓글3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