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2일 인스타그램 POTUS(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계정에 올라온 사진.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석열 대한민국 대통령이 동시에 왼쪽 가슴에 손을 얹는 순간이 포착됐다.
 22일 인스타그램 POTUS(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계정에 올라온 사진.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석열 대한민국 대통령이 동시에 왼쪽 가슴에 손을 얹는 순간이 포착됐다.
ⓒ POTUS 인스타그램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환영 만찬에서 미국 국가가 연주될 때 자신의 가슴에 손을 얹어 성조기에 경례한 것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통령실은 23일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공지 문자를 통해 "상대 국가를 연주할 때 가슴에 손을 올리는 것은 상대국에 대한 존중 표시로 의전상 결례라고 할 수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대통령실은 "의전을 철저히 준수하는 군(軍) 행사의 경우 양국 국가 연주 시 전 과정에서 경례를 유지한다"며 "대한민국국기법과 정부의전편람을 보더라도 상대방 국가 연주 시 예를 표하는 데 대한 어떠한 제한 규정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번 논란은 바이든 대통령 측이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 22일(한국시각) 한미 정상회담 과정을 담은 사진 3장과 함께 "한국과의 동맹을 재활성화(revitalize)시키는 것은 내 핵심 외교정책 중 하나"라는 글이 올라오면서 시작됐다. 

게재된 사진 3장 중 마지막 사진은 지난 21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환영 만찬 당시 '성조기여 영원하라'는 미국 국가가 연주될 때 바이든 대통령과 그의 오른쪽에 선 윤석열 대통령이 가슴에 손을 올려 경례하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 왼쪽에 있던 박병석 국회의장은 손을 올리지 않고 차렷 자세를 취하고 있었다. 

이 사진이 공개된 후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2017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부부의 방한 당시 환영만찬에서 미국 국민의례 차례 때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가슴에 손을 올리지 않은 모습의 사진과 비교하는 게시물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 "윤 대통령, 상호주의 원칙에 입각한 예의로 보면 될 듯"

외국 국기에 경례를 하느냐 하지 않느냐 법이나 규정으로 정해진 것은 없다. 대한민국국기법은 대한민국을 상징하는 국기의 제작·게양 및 관리 등에 관한 기본적인 사항을 규정하는 법이지, 외국 국기와는 관련이 없다.

2021년 정부의전편람 173쪽엔 '양국 국기게양과 애국가를 연주하는 경우 예절'로 "공식 환영식 중에 애국가 연주 시에는 전주곡은 연주하지 않으며, 오른손을 왼쪽 가슴에 얹어 예를 표한다"고 설명했다. 애국가 연주시 국기에 경례하는 것은 규정하고 있으나, 상대국 국가 연주시에 대해선 아예 다루고 있지 않다. 

관련 법령은 없지만 통상적인 외교 의전에선 상대국 국가·국기에는 경례를 하지 않고 단정한 자세로 서 있는 방식으로 경의를 표한다. 정상 만찬 사진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의 자세가 그런 경우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윤 대통령께서) 상호주의 원칙에 입각한 서로 국가에 대한 존중하는 마음에 예의를 갖췄다고 보시면 될 것 같다"며 "그것이 해서는 안 되고 그러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정상 환영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한미정상 환영만찬에서 건배하고 있다.
ⓒ 대통령실 제공

관련사진보기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