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에 광주를 찾은 윤석열 대통령은 광주·호남 지역의 첨단 산업화 필요성을 역설하며 "민주 영령들이 지켜낸 가치를 승화시켜 번영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기념사를 통해 "이제 광주와 호남이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 위에 담대한 경제적 성취를 꽃피워야 한다. AI(인공지능)와 첨단 기술 기반의 산업 고도화를 이루고 힘차게 도약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광주와 호남은 역사의 고비마다 시대가 나아가야 할 길을 밝혀주는 선구자 역할을 해왔다"며 "앞으로 대한민국이 새로운 도약을 이뤄가는 여정에서도 자유민주주의의 산실인 광주와 호남이 앞장설 것이라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저는 오월 정신을 확고히 지켜나갈 것"이라며 "광주의 미래를 여러분과 함께 멋지게 열어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는 이날 기념사에서도 취임사와 같이 '자유'를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오월 정신이 담고 있는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가 세계 속으로 널리 퍼져나가게 해야 한다"며 "우리 모두가 자유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당당하게 누릴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리고는 "그 누구의 자유와 인권이 침해되는 것도 방치되어서는 안 된다. 우리 모두 함께 지켜야 한다"면서 "이 자유와 인권의 가치를 지키고 확대해 나갈 책임은 온전히 우리의 손에 달려있다"고 목소리 높였다. 

또 윤 대통령은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는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통합의 철학"이라며 "그러므로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이라고 말했다. 또 "오월이 품은 정의와 진실의 힘이 시대를 넘어 영원히 빛날 수 있도록 우리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오월 정신은 대한민국의 귀중한 자산"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헌화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헌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에 앞서 윤 대통령은 "가족과 이웃, 벗을 잃은 아픔을 안고 살아가시는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서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라며 "그 정신은 우리 모두의 것이고, 대한민국의 귀중한 자산"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윤 대통령은 "오월의 정신이 우리 국민을 단결하게 하고 위기와 도전에서 우리를 지켜줄 것이라고 저는 확신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자유와 정의, 그리고 진실을 사랑하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광주 시민"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윤 대통령의 광주 방문은 취임 후 첫 국가기념일 행사 참석이자 지역 방문이다. 윤 대통령은 KTX 특별열차를 타고 광주를 찾았으며, 이 열차에는 정부 부처 장관들과 수석비서관들뿐 아니라 국민의힘 의원 100여 명이 동승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0일 취임사에 이어 이번 5.18민주화운동 기념사도 직접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윤석열 대통령의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기념사 전문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대통령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기념사]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5·18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오늘 민주화의 성지 광주에서 여러분을 뵙습니다.
취임 후 첫 국가기념일이자 첫 지역 방문입니다.
감회가 남다릅니다.

우리는 민주 영령들께서 잠들어 계시는 이곳에
숙연한 마음으로 섰습니다.

고귀한 희생에 경의를 표하며
머리 숙여 명복을 빕니다.
가족과 이웃, 벗을 잃은 아픔을 안고 살아가시는
5·18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우리는 42년 전,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항거를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날의 아픔을 정면으로 마주하면서
우리는 이 땅에 자유민주주의를 
발전시켜 왔습니다.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입니다.

그 정신은 우리 모두의 것이고,
대한민국의 귀중한 자산입니다.

오월의 정신은 
지금도 자유와 인권을 위협하는 
일체의 불법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저항할 것을 
우리에게 명령하고 있습니다.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입니다.
이를 책임 있게 계승해 나가는 것이야말로
우리의 후손과 나라의 번영을 위한 
출발입니다.

오월 정신이 담고 있는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가
세계 속으로 널리 퍼져나가게 해야 합니다.

우리 모두가 
자유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당당하게 누릴 수 있어야 합니다. 
그 누구의 자유와 인권이 침해되는 것도
방치되어서는 안 됩니다.
우리 모두 함께 지켜야 합니다.

이 자유와 인권의 가치를 지키고
확대해 나갈 책임은
온전히 우리의 손에 달려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이제 광주와 호남이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 위에
담대한 경제적 성취를 꽃피워야 합니다.

AI와 첨단 기술기반의 산업 고도화를 이루고
힘차게 도약해야 합니다.

저와 새 정부는
민주 영령들이 지켜낸 가치를 승화시켜
번영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광주와 호남은 역사의 고비마다
시대가 나아가야 할 길을 밝혀주는
선구자 역할을 해왔습니다.

앞으로 
대한민국이 새로운 도약을 이뤄가는 여정에서도
자유민주주의의 산실인 광주와 호남이
앞장설 것이라 확신합니다.

존경하는 광주시민 여러분,

저는 오월 정신을 
확고히 지켜나갈 것입니다.
광주의 미래를 여러분과 함께
멋지게 열어갈 것을 약속드립니다.
올해 초 여러분께 손편지를 통해 전했던
그 마음 변치 않을 것입니다.

다시 한번,
민주 영령들의 정신을 기리며
그분들의 안식을 기원합니다.

그리고 오월 정신을 묵묵히 이어오신
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께도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희망을 잃지 않고
꿋꿋하게 살아가는 그분들의 용기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는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통합의 철학입니다.
그러므로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입니다. 

오월이 품은 정의와 진실의 힘이
시대를 넘어 영원히 빛날 수 있도록
우리 함께 노력합시다.

오월의 정신이
우리 국민을 단결하게 하고
위기와 도전에서 우리를 지켜줄 것이라고
저는 확신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자유와 정의, 
그리고 진실을 사랑하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광주 시민입니다. 
감사합니다.

2022년 5월 18일
대한민국 대통령 윤석열

댓글8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