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섬과 육지를 잇는 여객선.
 섬과 육지를 잇는 여객선.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인천지역 섬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앞으로 간선시내버스 요금으로 섬과 육지를 오가는 여객선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오는 3월 1일부터 '섬 주민 여객선 시내버스 요금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강화·옹진군 25개 섬 주민 1만5000명가량이 혜택을 받게 됐다.

현재 인천시는 섬 주민을 대상으로 여객선 운임이 8340원 미만(생활구간)일 경우에는 운임의 50%를 지원하고, 8340원 이상의 장거리 구간에 대해서는 정액으로 5000~7000원의 운임만 부담하는 여객선 운임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대중교통의 육성 및 이용촉진에 관한 법률'(대중교통법) 개정으로 여객선이 대중교통에 포함됨에 따라 여객선도 대중교통 요금과 동일하게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지원 대상은 강화군과 옹진군의 섬에 주민등록을 두고 30일 이상 거주하는 주민이다. 이들은 인천시 시내버스를 이용할 때와 동일하게 성인 1250원, 청소년 870원, 어린이 500원의 운임만 부담하고 여객선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더불어, 인천시는 여객선 운임 지원사업을 통하여 섬 주민만이 아닌 인천시민은 정규운임의 80%, 다른 시도민은 50%, 출향민은 70%, 군장병 면회객은 70%를 지원하고 있다. 적은 금액의 본인부담금으로 여객선 이용을 부담없이 이용하도록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전상배 인천시 섬발전지원과장은 "섬 지역의 특수성으로 교통 불편을 겪어온 섬 주민들이 보다 적은 부담으로 섬과 육지를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게 됐다"면서 "이동권 보장을 통해 생활여건 개선 및 삶의 질 향상으로 섬 정주여건이 한층 나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