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미크론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코로나19 검사·진료체계가 전면 전환된 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서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오미크론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코로나19 검사·진료체계가 전면 전환된 3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서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전방위로 확산하면서 확진자가 연일 급증하고 있다.

신규 확진자 수는 1주일 새 1만명대에서 3만명대 중반까지 가파르게 치솟았지만, 정점이 어디일지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6일 신규 확진자는 4만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누적 확진자도 100만명을 넘을 전망이다.

정부는 위중증 환자 발생을 최대한 억제하기 위해 7일부터는 50대 확진자 중 당뇨, 고혈압, 천식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에게도 화이자사의 경구용(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처방한다.

사적모임은 6인, 식당·카페 영업시간은 오후 9시까지로 제한하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도 7일부터 20일까지 2주 더 시행된다.

오늘 신규확진 4만명 안팎 예상, 누적 확진자 100만명 넘을 듯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3만6천362명이다.

직전일(2만7천443명)과 비교하면 하루 새 8천919명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달 26일(1만3천9명) 처음 1만명을 넘어선 뒤 일주일만인 지난 2일(2만269명) 2만명대로 올라섰고, 불과 사흘 만에 3만명선까지 넘어섰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1만449명) 지역 확진자가 처음으로 1만명을 넘었고, 비수도권 내 확산세도 뚜렷해져 전체 확진자에서 비수도권이 차지하는 비중은 1월 초 30%대 초반에서 이달 40%대 초중반으로 증가했다.

이동량과 대면접촉이 증가했던 설 연휴 영향이 내주부터 본격화하면 확진자 규모가 더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4만명 안팎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총 2만6천801명으로, 전날 동시간대 집계치인 2만6천273명보다 523명 많았다.

통상 주말에는 검사 건수가 줄어 확진자도 줄어드는 '주말효과'가 나타났지만, 오미크론 대유행기에는 평일과 주말 간의 확진 규모 격차도 거의 나타나지 않는 양상이다.

6일 신규 확진자가 2만8천982명 이상 나오면 국내 누적 확진자 수는 100만명을 넘게 된다.

월요일부터 학원·독서실 방역강화… 백화점·마트 호객·취식 금지

7일부터 학원·독서실·스터디카페, 백화점·마트 등 방역패스 대상 시설에서 제외된 다중이용시설에는 새로운 방역 조치가 시행된다.

방역패스를 적용하지 않는 만큼 이용자들이 밀접하게 접촉하거나 비말(침방울)이 튀는 행위를 최소화하려는 것이다.

학원·독서실·스터디카페에서는 '밀집 제한' 조치가 취해진다. 좌석에 칸막이가 없다면 2㎡당 1명씩 앉거나 '한 칸 띄어 앉기'를 해야 한다.

또 학원별 특성에 따라 좌석을 한 방향으로 배치하고, 강의실 사용 전후 환기를 해야 하며, 기숙형 학원은 접종완료자라도 입소 시 신속항원검사를 받아야 한다.

준비 기간을 고려해 이달 25일까지 3주간은 계도기간을 둔다. 이 기간에는 수칙 위반을 적발하더라도 벌칙은 부과하지 않는다.

백화점, 마트 등 면적이 3천㎡ 이상인 대규모 점포에서는 호객 행위와 이벤트성 소공연, 취식이 금지된다.

그간 시행된 거리두기 조치는 오는 20일까지 2주 더 연장된다.

이에 따라 사적모임 최대 인원은 전국에서 최대 6명으로 제한된다.

또 식당·카페·실내체육시설·노래방·목욕탕·유흥시설 등은 오후 9시까지, 학원· PC방·키즈카페·안마소·파티룸 등은 오후 10시까지 영업할 수 있다.

미접종자는 혼자서만 식당·카페를 이용할 수 있다.

방역패스 적용시설은 ▲ 유흥시설 ▲ 노래(코인)연습장 ▲ 실내체육시설 ▲ 목욕장업 ▲ 경륜·경정·경마·내국인 카지노 ▲ 식당·카페 ▲멀티방 ▲ PC방 ▲ 실내 스포츠경기장 ▲ 파티룸 ▲ 마사지업소·안마소 등 11종이다.

행사·집회도 50명 미만이라면 접종자·미접종자 구분 없이 참여할 수 있고, 접종완료자만 참여하면 최대 299명 규모로 열 수 있다.

7일부터는 코로나19 먹는치료제 처방 대상도 확대된다.

당국은 그간 투약 대상을 65세 이상 또는 면역저하자에서 60대 이상으로 한차례 확대했다가 이날부터는 50대 기저질환자까지 포함하기로 했다.

기저질환에는 당뇨병, 고혈압을 비롯한 심혈관질환, 만성신장질환, 만성폐질환(천식 포함), 암, 과체중(BMI 25 이상) 등이 해당한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