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네거티브 선거운동과 검증, 팩트체크는 구분돼야 한다"라며 "이를 테면 무당과 주술 관련 시비에 대해 김건희씨의 말에 따르면, (윤 후보가) 사시(사법시험), 결혼을 무속에 맡겼고 또 검찰총장 직무 수행도 무속인의 의견을 참고해서 집행했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나는 한 입으로 두말하는 사람이 아니'라고 얘기했다고 하는데, 이는 '나는 절대 거짓말하지 않는다'는 절대 거짓말과 똑같은 수준의 말인 것 같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전날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의 '네거티브 중단' 선언과 윤 후보의 무속 논란에 대한 검증은 성격이 다르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윤 원내대표는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총회의 소속 목회자들까지 나서서 미신에 기대는 정치 지도자에게 국사를 맡길 수 없다는 반대 성명서까지 발표되는 상황"이라며 "종교계뿐만 아니라 보수 언론도 사설 칼럼을 통해 '샤머니스트 레이디'가 퍼스트레이디가 되는 것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와 언론이 사실 확인을 하고 의견을 내놓는 것은 당연한 의무"라며 "여기에 대해 야당이 '네거티브 공세'라면서 오히려 역공세를 펴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어제 국회에서는 김건희 씨와 모 검사의 해외여행 사실에 대한 확인 과정이 있었고 또 오늘은 (김씨)허위 이력에 대한 검증 역시 진행이 될 예정"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박범계 "김건희 출입국 기록 남아있어, 이름 잘못 검색" http://omn.kr/1x1y8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