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5일 오후 경기 구리시 구리전통시장을 찾아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5일 오후 경기 구리시 구리전통시장을 찾아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눈물의 연설 다음날인 25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선택한 연설 키워드는 '내려놓기'였다.

이 후보는 전날 7인회로 불리는 핵심 측근들의 '백의종군' 선언과 이날 송영길 대표의 총선 불출마 등 약속을 거론하며 연거푸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려면 더 많은 걸 내려놔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25일 '매타버스(매일 타는 민생버스)' 일정으로 사흘째 경기도를 돌았다. 이날 가평, 남양주, 하남, 구리, 의정부를 찾은 이 후보는 "앞으로 할 수 있는 최대치를 찾아 기득권을 내려놓고 국민 뜻에 따른 진정한 민주정당의 민주정치를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최근 여론조사 지지도 조사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이 후보는 새로운 한 주를 시작한 24일부터 '사과 행보'에 힘을 쏟고 있다.

전날 용인에서 '깜짝 큰절'을 한 이 후보는 어린 시절 기억이 담긴 성남의 한 시장에서 연설 내내 눈물을 흘리며 "제가 하는 모든 일은 우리 서민들의 삶과 이재명의 참혹한 삶이 투영돼 있다. 세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호소했다.

"국민을 두려워하면서 정치하겠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5일 경기도 하남시 신장공설시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하남 민심 속으로!'에서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5일 경기도 하남시 신장공설시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하남 민심 속으로!"에서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눈물의 연설이 화제가 된 다음날, 이 후보는 "어제 좀 울었더니 솔직히 속이 시원하다"라며 "변화하기 위해 살점도 떼어내고 있으니 한 번의 기회를 더 주시면 정말 열심히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민주당이 변하려고, 국민 기대치를 맞추려고 처절히 몸부림치고 있다. (중략) 아직도 많이 부족하다. 기득 지위를 내려놓으려면, 국민들의 신뢰를 회복하려면 더 많은 것을 내려놔야 할 것이다. 국민들의 뜻을 존중해 더 내려놓고 더 낮게, 국민들을 두려워하면서 정치를 하겠다." - 의정부 행복로 시민광장 연설

"우리 (송영길) 당대표께서 '내가 먼저 버릴 테니 민주당이 변하자'라고 선언했다. (중략) 저를 처음부터 지지한 의원 7명도 다음 정부에서 임명직에 오르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앞으로도 할 수 있는 최대치를 찾아 기득권을 내려놓고 국민 뜻에 따른 진정한 민주정당의 민주정치를 하겠다." - 구리전통시장 연설

"여러분이 (국회의원) 180석을 만들어주셨는데 국민의 기대를 충분히 채워드리지 못했기 때문에 이젠 바뀐다는 것을 보여드려야 하지 않겠나. 국민의 눈높이와 기대에 맞춰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려고 지금 발버둥치고 있다. 국민의 머슴, 국민의 대리인이 된 건데 따뜻하게, 편하게 지내다보니 기득권자가 된 것처럼 착각했다. 내려놔야 할 것이다. 그 방법으로 생각할 수 있는 것들을 다 해보겠다." - 하남 신장공설시장 연설
   

이 후보는 지난 총선에서 위성정당을 만들어 비례대표 의석을 확보한 것과 서울시장·부산시장 보궐선거 때 후보 공천을 한 사례를 들며 "노무현 대통령이 하신 '원칙 잃은 승리는 장기적 이익이 아니다'라는 말씀대로 하지 못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을 믿고, 대통령도 뽑아주고, 시장도 뽑아주고, 도지사도 뽑아주고, 마지막엔 국회의원까지 몰아 뽑아줬는데 기대에 못 미쳐 아쉬울 것이다. 좀 더 솔직히 이야기하면 미우실 것"이라며 "젊은이들이 남녀 편 가르지 않고 사귀고 결혼해 아이를 행복하게 키울 수 있는 그런 나라를 반드시 만들겠다"라고 강조했다.

이낙연 연이틀 동행... "노 저어본 사공 선택해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25일 경기 의정부시 행복로 시민광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의정부, 민심 속으로!'에서 이재명 대선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25일 경기 의정부시 행복로 시민광장에서 열린 "매타버스 의정부, 민심 속으로!"에서 이재명 대선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전날 성남 연설 현장에 참석한 이낙연 전 대표는 이날도 의정부를 찾아 힘을 보탰다. 이 후보는 "제가 평소 존경하고 민주당의 큰 기둥이신, 우리나라의 미래를 위해 정말로 큰 역할을 할 분"이라고 이 전 대표를 소개했다.

이 전 대표는 "우리는 지금 코로나19라는 위기의 강을 건너고 있다. 우리는 그 배의 노를 저어갈 사공을 선택해야 한다"라며 "노를 한 번도 저어본 적 없는 사공을 고를 것인가, 노를 저어본 적이 있는 사공을 고를 것인가. 여러분은 누구를 고르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전 대표의 말에 지지자들은 "이재명"을 연호했다. 이어 이 전 대표는 "1987년 후 35년이 흘렀고 그 양반들(국민의힘 계열 정당)이 20년, 민주당이 15년 집권했다"라며 "우리가 집권 기간은 더 짧지만 김대중·노무현·문재인 대통령을 떠올리면 100번을 생각해도 저쪽 대통령들보다 잘했다"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5일 오후 경기 구리시 구리전통시장을 찾아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5일 오후 경기 구리시 구리전통시장을 찾아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