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1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평역사한옥박물관을 찾아 대규모 주택 공급과 주요 철도·도로 지하화, 주거 안정 등을 핵심으로 하는 서울 지역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1일 오후 서울 은평구 은평역사한옥박물관을 찾아 대규모 주택 공급과 주요 철도·도로 지하화, 주거 안정 등을 핵심으로 하는 서울 지역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캠프의 무속인 개입 논란과 관련해 21일 "누군가 권한 없는 사람들에게 권한이 부여되면 안 된다"라며 "우리가 최순실 사태에서 겪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서울 은평역사한옥박물관을 찾은 자리에서 "우리가 공식적으로 부여한 권력이 아닌 사람이 권한을 행사하는 것을 '국정농단'이라 불렀다"면서 이같이 비판했다.

이 후보는 "대선이라는 것은 누군가의 사적 욕구를 위해 권력을 가지려는 사람을 뽑는 게 아니라 능력 있고 실적이 검증된 리더를 뽑는 것"이라며 "국가의 운명과 5200만 국민의 미래와 삶을 주사위를 던져 결정해선 안 된다"고 했다. 이 후보는 "합리적이고 논리적이고 과학적 근거에 의한 정책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가 운명을 주사위 던져 결정해선 안 돼... 정책으로 대응해야" 

이 후보는 그러면서 "무속과 주술을 구분해야 한다"고도 언급했다. 이 후보는 서울 지역 행보를 시작하기 전 스스로 진행한 유튜브 라이브에서 '무당의힘'이라는 아이디의 네티즌을 소개하며 "길흉화복을 점치는 무속은 잘못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하지만 주술이라는 건 단순히 길흉화복을 점치는 게 아니고 뭘 바꾸려고 하는 것이지 않나"라면서 "옛날로 치면 허수아비를 만들어놓고 바늘로 찌르고 이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개인들이 길흉화복을 점치는 것은 무슨 상관 있겠나"라면서 "그런데 이게 공적 영역에 들어오면 정말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했다. 이 후보는 "특히 중대한 공적 결정과 같이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일, 국가의 운명이 달린, 수천 수만 수천만의 운명이 영향을 받는 일은 정말 심각하다"면서 "이런 게 진짜 불안한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