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양시 수능 당일 교통 특별 대책
 안양시 수능 당일 교통 특별 대책
ⓒ 안양시

관련사진보기

   
경기남부경찰청과 성남·안산·안양시 등 경기도 지방자치단체가 오는 18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일 수험생을 위한 교통 지원 대책을 마련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경기남부지역 259개 시험장에 교통경찰·모범운전자 등 2119명과 순찰차 등 425대를 시험장 주변과 혼잡 교차로에 배치해 교통관리를 할 계획이다.

지방자치단체와 협조하여 시험장 주변에 주차단속요원을 배치, 불법 주·정차로 인한 혼잡도 예방하기로 했다. 영어 듣기평가 시간(13:10~13:35) 시험장 주변 도로에서 발생할 수 있는 경적과 소음 방지에도 주력하기로 했다.

또한 주요 지하철역, 정류장 등 수험생 이동이 많은 곳 105개소에서 수험생의 시험장 이동을 돕기로 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시험 당일 수험생들의 신속한 이동을 위해 일반 시민은 자가용 이용을 자제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경기남부경찰청에 따르면, 시험 당일 시험장 주변 200m 이내 주·정차가 금지된다. 따라서 자가용을 이용하는 수험생은 미리 차에서 내려 도보로 시험장에 들어가야 한다.

안양시는 수험생들에게 교통 편의를 제공하기 위한 비상 수송 차량 51대를 확보했다. 비상 수송 차량은 개인택와 순찰차와 사이카 등이다. 수험생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4개 지역(안양역, 범계역, 평촌역, 인덕원역) 일대에 비상 수송 차량을 집중 배치해 수험생들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한다는 게 안양시 방침이다.

안양시는 또한 18일 오전 6시 반부터 9시까지 수험장 주변 19곳의 교통질서를 확립하기 위해 공무원과 모범운전자회로 구성된 4개 반 157명의 특별 교통대책반도 꾸렸다. 교통대책반은 경찰과 함께 진입로와 교차로를 중심으로 우회를 안내하는 한편 지각이 우려되는 수험생을 발견하면 긴급 수송에 나서게 된다.

이와 함께 수험장 주변 불법 주·정차 방지를 위한 계도 활동과 더불어 견인 차량도 배치할 계획이다.

18일 안양시 19개 지역(만안구 4, 동안구 15)에서 지난해 8521명 대비 1.6%(133명)가 증가한 8388명이 수능을 치른다.

등교 시간 시내·마을버스 집중 배차, 통학버스 증차 운행

성남시도 26곳 시험장에서 수능을 치르는 1만1698명 수험생의 대중교통 이용 편의를 위해 등교 시간대에 104개 노선의 시내·마을버스를 집중 배차할 예정이다.

또한 성남지역 법인택시 9개 회사(440대)에서는, 수능 당일 오전 6시 30분부터 8시 10분까지 수험생에게 요금을 받지 않기로 했다.

긴급 수송해야 할 수능생이 생길 경우를 대비해 성남시 주·정차 단속 차량 27대는 비상 수송 차량으로 투입된다.

또한 시험장 주변에 견인 차량 10대를 배치해 수험생을 태운 차량 이동에 불편을 주는 불법 주·정차 차량을 견인할 예정이다. 모범운전자회, 교통질서연합회는 시험장 주변에서 교통질서 유지 활동을 한다.

안산시도 14곳에서 시험을 치를 수능생 교통 지원을 위해 시내버스 및 학생통학버스를 증차 운행하는 등의 특별교통대책을 마련했다. 시내버스는 기존 30개 노선 30대 250회 운행에서 30개 노선 40대 300회로 늘리고, 학생통학버스는 12개 노선 12대 14회에서 20회로 증차 운행한다.

아울러 탑승객 증가와 고장으로 인한 지연 등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예비차량 16대를 대기 시켜 긴급 상황에 대처하고, 각 버스에 수험장 경유 노선 안내문을 부착해 수험생과 학부모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관공서 및 공공기관의 수능 당일 출근 시간을 기존 오전 9시에서 10시로 조정하고, 수험생의 이동이 많은 오전 6~8시에 시내버스 및 마을버스를 집중 배차해 수험생 교통편의를 높이기로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