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990년 10월 13일, 당시 노태우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건전시민운동 단체대표들로부터 수범사례 발표와 건의를 듣고 범죄와 폭력을 소탕하기위한 강력한 실천방안을 천명했다.
 1990년 10월 13일, 당시 노태우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건전시민운동 단체대표들로부터 수범사례 발표와 건의를 듣고 범죄와 폭력을 소탕하기위한 강력한 실천방안을 천명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여야가 26일 노태우(89)씨 사망을 애도했다. 평가는 미묘하게 달랐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후 노씨 사망 후 논평을 내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했다. 이용빈 민주당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노 전 대통령은 12·12 군사쿠데타의 주역이자 5.18 광주민주화운동 강제 진압에 가담한 역사의 죄인"이라며 "국민의 직접 선거를 통해 당선되었지만 결과적으로 군사독재를 연장했고, 부족한 정통성을 공안 통치와 3당 야합으로 벗어나고자 했던 독재자"라고 먼저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재임기간 북방정책과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중국 수교 수립 등은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며 "또한 퇴임 이후 16년에 걸쳐 추징금을 완납하고, 이동이 불편해 자녀들을 통해 광주를 찾아 사과하는 등 지속적으로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짚었다.

이 대변인은 "그것으로 억울하게 돌아가신 광주영령과 5.18 유가족, 광주시민을 위로할 수 없겠지만, 그의 마지막은 여전히 역사적 심판을 부정하며 사죄와 추징금 환수를 거부한 전두환씨의 행보와 다르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우리 역사에 다시는 과오가 반복되는 일이 없도록 더욱 엄정한 역사적 평가가 이뤄지길 바란다"라며 "영욕의 삶을 마친 노 전 대통령의 영면을 기원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끝마쳤다.

국민의힘도 "12.12, 5.18 개입은 과오... 되풀이되지 않도록 할 것"
  
1989년 해외에서 개최된 국제영화제 수상자들을 격려하는 노태우 대통령이 김동호 당시 영화진흥공사 사장과 악수하고 있다.
 1989년 해외에서 개최된 국제영화제 수상자들을 격려하는 노태우 대통령이 김동호 당시 영화진흥공사 사장과 악수하고 있다.
ⓒ 국가기록원(문체부)

관련사진보기

 
국민의힘 역시 노씨의 공과를 모두 언급했다. 특히 최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의 '전두환 미화' 발언 후폭풍을 감안한 듯 12.12 쿠데타와 5.18에 대한 과오를 분명히 하는 모습이었다. 국민의힘은 "노 전 대통령의 영면을 기원하며 아울러 유가족들께도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먼저 "고인은 후보 시절인 1987년 6.29 선언을 통해 직선제 개헌 요구를 받아들였고, 그리하여 직선제 하에서 대통령에 선출됐다"라며 "재임 당시에는 남북한 동시 유엔 가입, 남북기본합의서 채택, 북방외교 등의 성과도 거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12.12 군사쿠데타로 군사정권을 탄생시킨 점, 그리고 5.18 민주화운동에서의 민간인 학살 개입 등의 과오는 어떠한 이유로도 덮어질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허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은 불행한 역사가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하겠다"라며 "다시 한번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했다.

정의당도 애도 "어둡고 암울했던 시대 기억"

정의당은 애도를 표하면서도 "1980년 오월의 진실을 밝히지 않고, 진정 어린 참회도 없이 생을 마감한 고인에게 안타깝고 무거운 마음을 지울 수 없다"는 데 방점을 찍었다.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이제 고인에 대한 역사적 평가는 민주주의와 인권을 향한 우리 공동체의 과제로 남겨 놓는다"라며 "어둡고 암울했던 시대를 기억하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노태우 사망... 향년 89세 http://omn.kr/1vqen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