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전두환 옹호' 발언을 사과한 뒤 자신의 SNS 계정에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이 개라고 조롱한 것이냐", "일베식 사과 폭탄"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씨의 최근 전두환 찬양 망언은 단순히 특정 지역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이 6월 항쟁 이후 지금까지 쌓아왔던 민주공화질서의 기본 가치관을 뒤집는 막말"이라며 "사과를 하려면 제대로 해야 하는데 어디 강아지한테 사과를 주는 식의 국민을 조롱하는 행위를 해선 정말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송 대표는 "국민의힘 자체도 이에 대한 분명한 지적이 필요하고 윤 후보의 맹성을 촉구한다"고 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도 같은 회의에서 "윤 후보가 사과를 요구 받자 SNS에 돌잡이 사진을 올리고 지금도 사과를 가장 좋아한다는 문구까지 넣어 조롱했다"라며 "사과를 하고 나선 자기가 키우는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렸다"고 짚었다. 윤 원내대표는 "지역주의, 노동천대, 인종차별에 이번엔 극우 본색까지 더해진 것"이라며 "얕디얕은 윤 후보의 바닥이 다 드러났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윤 후보의 SNS 계정에 사과를 희화화하는 것처럼 보이는 사진이 연달아 올라왔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윤 후보의 SNS 계정에 사과를 희화화하는 것처럼 보이는 사진이 연달아 올라왔다.
ⓒ 윤석열 인스타그램

관련사진보기

  
강병원 최고위원은 아예 회의장에 윤 후보의 SNS 사진을 전시했다. 강 최고위원은 "윤 후보가 본인 인스타그램에 사과를 제일 좋아한다며 국민을 희롱한 것도 모자라 개에게 사과 주는 사진까지 올렸다"라며 "국민을 개에 비유하며 사과나 먹고 떨어지라고 조롱한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강 최고위원은 "윤 후보가 국민을 개돼지로 알고 있다는 명백한 증거"라며 "윤 후보는 준비된 독재자"라고 했다.
 
22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강병원 최고위원이 국민의 힘 윤석열 예비후보의 전두환 전 대통령 발언 관련 사과에 대한 발언을 하고 있다.
 22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강병원 최고위원이 국민의 힘 윤석열 예비후보의 전두환 전 대통령 발언 관련 사과에 대한 발언을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김영배 최고위원도 "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은 윤 후보가 진정한 사과를 요구하는 국민을 개로 보는, 한마디로 막장 드라마"라며 "국민에게 일베식 사과 폭탄을 던진, 용서할 수 없는 테러이고 양심과 상식을 개에게나 주라는 '막가파'식 망동"이라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윤 후보가 언론에는 적당하게 말 장난으로 유감표시 정도를 하고, 뒤로는 국민을 개돼지로 조롱하는 일을 일삼는다"면서 "석렬이형, 사과나 먹고 그냥 사퇴해"라고도 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