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0일 오후 서울 서대문역 사거리에서 총파업 대회를 열어 비정규직 철폐,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 노조활동 보장, 돌봄, 의료, 교통, 교육, 주택 공공성 쟁취, 산업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등을 요구하며 대형 현수막을 펼치고 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조합원들이 20일 오후 서울 서대문역 사거리에서 총파업 대회를 열어 비정규직 철폐,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 노조활동 보장, 돌봄, 의료, 교통, 교육, 주택 공공성 쟁취, 산업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등을 요구하며 대형 현수막을 펼치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20일 서울 서대문역 사거리에서  총파업 집회를 진행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11월 13일 서울에서 전국노동자대회 개최를 예고했다.

21일 오후 서울 중구 민주노총 교육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민주노총은 "20일 열린 총파업에 약 26만 명의 조합원이 파업을 비롯한 다양한 방식으로 투쟁에 참여했다"며 "총파업을 시작으로 평등사회로 나가기 위한 사회대전환 투쟁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노총이 밝힌 세부계획은 11월 4일 '비정규직철폐 결의대회'와 11월 13일 '전국노동자대회', 11월 28일 '청년노동자(행진)대회'다. 

특히 민주노총은 "11월 13일 전국노동자대회에서 전태일 열사 정신을 계승할 것"이라며 "농민과 빈민 등 다양하게 분출되는 민중들의 투쟁을 힘있게 결합해 연대하겠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이 전국노동자대회로 예고한 11월 13일은 1970년 평화시장 노동자 전태일이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라는 말을 남기고 분신한 날이다.

앞서 20일 열린 총파업에서 민주노총은 ▲비정규직 철폐와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 ▲모든 노동자의 노조할 권리 ▲산업전환기 일자리 국가 책임 ▲교통·의료·주거·교육·돌봄의 공공성 강화 등 요구사항을 핵심 의제로 내걸었다.

"적극적인 투쟁으로 내년 대선 결합"

21일 열린 회견에서 민주노총은 11월 노동자대회에 이어 내년 1월께 '민중총궐기도 진행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민주노총은 "내년 3월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적극적인 투쟁을 통해 거대한 담론과 여론을 만들어 내겠다"면서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 등 정치일정에도 적극 결합해 요구를 관철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윤택근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도 "대통령이든 국무총리든 대화의 자리로 나오길 기대한다"며 "내년 대선까지 힘있는 투쟁을 이어나가 평등 사회를 만들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민주노총은 고용노동부가 "20일 파업에 민주노총 조합원 5만 명 정도만 참여했다"라고 발표한 것에 대해 "일용직 건설노동자, 쟁의권이 제약되는 공무원, 교사 등이 빠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민주노총은 서대문역 사거리에서 진행된 집회에 전날 발표한 2만 7000명 대신 다소 축소된 2만 4000명이 참여했다고 정정했다. 

전날 60여 명 규모의 '수사본부'를 꾸린 서울경찰청은 총파업 시위 주최자 등 민주노총 관계자 10여 명에게 집시법 및 일반교통방해, 감염병 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로 출석을 요구한 상태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