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8일 롯데백화점 소속 직원들이 회사의 희망퇴직 권고에 반발해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8일 롯데백화점 소속 직원들이 회사의 희망퇴직 권고에 반발해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 김종훈

관련사진보기

 
8일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 앞에서 만난 이성훈(50)씨는 걱정스러운 표정을 숨기지 못했다. 20년 넘게 롯데백화점 직원으로 몸담아 왔지만 최근 회사로부터 '희망퇴직 대상자 명단에 올랐다'는 소식을 들었기 때문이다. 

롯데백화점은 사내공지를 통해 근속 20년 이상 직원들을 대상으로 지난 9월23일부터 10월 8일까지 희망퇴직을 받겠다고 밝혔다. 1979년 창사 이래 처음 있는 일이다. 

그러면서 희망퇴직자에게는 기본급과 직책수당을 포함한 임금 24개월분과 위로금 3000만 원, 최대 두 명까지 지원하는 자녀학자금, 재취업 교육 기회 제공을 약속했다. 

그러나 이씨는 "회사는 오래된 직원들의 경력은 전부 무시한 채 '정체됐다'는 말만 하며 희망퇴직을 종용하고 있다. 오너의 경영실패로 인한 다른 부문의 피해를 왜 롯데백화점 직원들에게 전가하냐"며 분통을 터트렸다.

롯데백화점 흑자 속 '희망퇴직' 강행... "새로운 인력 보충 목적"
 
8일 롯데백화점 소속 직원들이 회사의 희망퇴직 권고에 반발해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비가오는 날씨임에도 명품관 앞에는 입장하려는 시민들이 줄을 이었다.
 8일 롯데백화점 소속 직원들이 회사의 희망퇴직 권고에 반발해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비가오는 날씨임에도 명품관 앞에는 입장하려는 시민들이 줄을 이었다.
ⓒ 김종훈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서비스일반노동조합은 이날 롯데백화점 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롯데백화점은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지난 1분기와 2분기 영업이익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다"면서 "그런데도 이익 창출에 헌신한 직원들을 퇴사시키고 값싼 연봉의 비정규직을 대거 채용해 대체하려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는 실적으로도 확인된다. 올해 2분기 롯데백화점 부문의 매출은 7210억 원, 영업이익은 620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2%, 40.9% 증가했다. 

그러나 롯데백화점은 '신규인원 채용' 등을 이유로 근속 20년 이상 직원에 대한 희망퇴직을 계획대로 진행하고 있다. 

롯데백화점 측은 8일 <오마이뉴스>에 "(희망퇴직은) 새로운 인력을 보강하기 위해 고민 끝에 나온 제안"이라면서 "희망퇴직은 권고사직이 아니다. 원하는 사람들에 한해 지원받아 진행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2021년 상반기 인턴 100여 명을 선발했고, 다가오는 12월에도 비슷한 규모를 선발해 신규채용이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롯데백화점 정규직 직원 중 20년 근속자는 2000여 명 정도로 전체 43% 수준으로 알려졌다. 

한편 롯데그룹 유통계열사는 지난해 3월 롯데하이마트에 이어 올해 2월에는 롯데마트 등에서 희망퇴직을 진행한 바 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법조팀 취재기자. 오늘도 애국하는 마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