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시내 호텔에서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를 접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시내 호텔에서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를 접견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22일(미국 현지시각) "한국은 글로벌 백신 허브의 한 축을 맡고 있다"면서 "한국은 언제든 국제사회와 협력할 것이고, 인류의 안전한 삶을 위해 한국 국민들도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비대면 화상으로 주최한 '글로벌 코로나19 정상회의'(Global Covid-19 Summit)에 사전 녹화 영상 형식으로 참여, 이같이 밝히면서 "코백스(COVAX: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에 2억 불을 공여하기로 약속했고 한-미 백신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네 종류의 백신을 위탁생산하고 있다"고 알렸다. 그리고는 "더 많은 백신 보급과 지원으로 코로나 극복에 기여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코로나 극복을 위해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이끌고 계신 바이든 대통령님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면서 이날 회의에 참석한 각국 정상들에게 환영의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는 인류를 위기로 몰아갔지만, 인류는 어느 때보다 서로의 안전을 걱정하며 연대하고, 더 나은 회복과 재건을 위해 따뜻하고 창의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국은 포용적 보건 협력에 앞장서고, 국제 보건안보체계를 개선하기 위한 유엔과 WHO 논의에도 활발히 참여할 것"이라며 "지금까지 125개국과 방역물품을 나눴으며 코로나 대응 경험을 공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 "한국은 교육, 일자리 등 다양한 경제·사회 분야에서 개발도상국을 지원하고 있다"면서 "ODA(공적개발원조)의 꾸준한 확대로 포용적 회복에 함께하고, 개발도상국이 보건 역량을 총체적으로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밝혔다. 

끝으로 문 대통령은 "더 나은 재건은 함께 회복하는 것이고, 우리는 사람과 사람, 나라와 나라가 얼마나 서로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면서 "코로나를 넘어 더 나은 세계를 향한 인류 공동의 노력에 언제나 함께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그간 G7과 G20 등 주요 국제회의 성과를 바탕으로 각국 정부뿐 아니라 시민사회, 기업 등의 의지도 함께 결집함으로써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단합된 노력을 강화하고 공동의 비전을 제시하기 위해 이번 회의를 개최됐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의 유엔총회 일정 중에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베트남에 100만회 분 이상의 코로나19 mRNA 백신을 다음달 중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22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양국은 코로나 발생 초기부터 방역 물자를 나누며 함께 위기를 극복했다"며 "한국은 100만 회분 이상의 코로나 백신을 10월 중에 베트남에 지원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국이 다른 나라에 백신을 공여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이 담긴 뉴스는 공감의 힘으로 전해지고 가치를 남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