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10회 인간과 문화 포럼’ 온라인 전단
 ‘제10회 인간과 문화 포럼’ 온라인 전단
ⓒ 문체부

관련사진보기

 
정보 홍수 시대에 살고 있고, 이를 기록할 인터넷 공간도 넘쳐나고 있다. 그렇다면 무엇을 어디까지 기록해야할까?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과 함께 9월 2일 오후 2시, '무엇이 기록되어야 하는가? - 아카이빙, 어디까지 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열 번째 '인간과 문화 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누구나 볼 수 있도록 온라인(https://www.youtube.com/360inmun)으로 생중계한다. 시청을 원하는 경우 9월 1일까지 인문360° 누리집(https://inmun360.culture.go.kr)에서 참가 신청을 하면 중계 영상에 바로 접속할 수 있는 인터넷 주소(URL)를 안내받을 수 있다.

이번 토론회에서 한성대학교 박지영 교수는 '우리는 무엇을, 왜 기록, 보관(아카이빙)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발표한다. 안정희 기록 보관 담당자(아키비스트)는 '기록의 주체는 누구인가?', 아카이빙네트워크연구원 손동유 원장은 '기록 저장소(아카이브) 활용의 의미와 방법'을 이야기한다.

이후 발표자들은 '아카이빙, 어디까지 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종합 토론을 이어간다.

문체부는 "이번 토론회의 발표자는 기록 보관(아카이빙)에 대해 함께 생각해보고 읽어 볼 수 있는 책으로 '네모의 기록이야기(전가희 지음)', '우리 몸이 세계라면(김승섭 지음)', '엄마 이야기(데이브 아이세이 지음)'를 추천했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