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28일 세종 다솜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28일 세종 다솜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관련사진보기

 
김부겸 국무총리는 "8월 한 달에만, 이제껏 공급된 백신을 초과하는 2,860만 회분의 백신이 국내에 도입될 예정"이라며 "전국민 70% 접종의 성패를 좌우할, 40대 이하 백신접종도 다음 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어제 1차 접종자 수가 2천만 명을 돌파하면서, 백신접종에 탄력이 붙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이어 "내년도 백신 확보를 위한 재원을 이번 추경에서 확보했고 제약사와의 계약 협상도 진행 중"이라며 "국민들께서는 백신부족에 대한 걱정을 내려 놓으시고, 정부가 안내해 드린 일정에 따라 접종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지난 상반기에 1차 접종을 받지 못하신 60세 이상 국민에 대한 접종 예약도 다시 진행되고 있다.

이와 관련, 김 총리는 "코로나 확산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위중증으로 진행될 염려가 큰 어르신들을 우선 보호해 드려야 하기 때문에, 앞당겨 실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특히 "백신접종이 코로나 감염예방과 변이바이러스 대응에는 물론, 중증으로의 악화나 사망을 막는 효과가 있다는 사실은 이미 과학적으로 증명이 됐다"면서 "한 분도 빠짐없이 접종에 동참해 주실 것"을 요청했다.

중대본은 이번주 금요일에 내주부터 적용할 거리두기 단계를 결정한다.

김 총리는 "지난 한 달간 전국적으로 강도높은 방역조치들을 시행해 왔다"면서 "방역의 실효성 측면에서 보완할 점은 없는지도 이번에 함께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