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2021년 새해 첫 부산 수요시위'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부산여성행동이 27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서 61차 부산 수요시위를 열고 있다.
▲ "2021년 새해 첫 부산 수요시위"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부산여성행동이 27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서 61차 부산 수요시위를 열고 있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사죄하라!"
"실현하라!"


하얀 목도리를 두른 부산 평화의 소녀상 옆으로 선 20여 명의 여성단체 회원들이 목이 터져라 구호를 잇달아 외쳤다.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승소 판결 이후 당연히 이어져야 할 한일 양국의 후속 조처를 담은 외침이었다.

일본영사관 앞 새해 첫 수요시위 외침은?

2021년 새해인 1월 마지막 수요일인 26일. 이날도 어김없이 한일 일본군'위안부' 합의 무효, 평화의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 수요시위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서 열렸다. 한일 '위안부' 합의에 반발하는 여성들이 2016년 1월부터 모이기 시작해 벌써 61번째다.

61차 부산 수요시위는 서울중앙지법 판결의 의미를 되새기고, 정부의 책임있는 대응을 촉구하는 자리로 꾸며졌다. 새해 첫 행사는 여성행동의 여러 단체 중 부산여성단체연합이 주최를 맡았다.

지난 8일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34부(재판장 김정곤)은 고 배춘희 할머니 등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12명이 일본 정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원고들에게 1인당 1억 원을 지급하라"고 선고했다. 법원은 선고 당일 일본 정부로 결과를 '공시 송달' 했으나 일본 정부가 항소장을 내지 않으면서 1심 판결이 확정됐다.

이번 판결에 대해 참가자들은 "국제인권사에 기념비적인 결과"라고 평가했다. 장선화 부산여성회 대표는 "오랜 세월 동안 피해자들이 전 세계 거리, 강연장, 의회, 법정에 섰고, 마침내 피고 일본국의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피해자 스스로가 만들어낸 결과이자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 30년간 함께 투쟁해온 모두가 함께 이뤄낸 값진 결실"이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목소리는 일본의 책임 추궁과 문재인 정부의 외교 방향으로 모였다. 장 대표는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의 걸림돌이 누구인지 명확한데 정부가 왜 명쾌한 입장을 내놓지 못하는지 되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사회를 본 변정희 여성인권지원센터 살림 대표도 "일본 정부는 당장 전쟁범죄를 인정하고 피해자들에게 공식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가 지금이라도 피해자의 목소리를 담은 정책과 외교 실현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함께 채택한 성명서도 읽었다. 이들은 "일본 정부는 2015 한일합의 이후 최종적, 불가역적을 강조하며 범죄사실을 부인했고, 역사 지우기에 앞장서 왔다. 일본은 거짓말을 멈추고 사죄를 해야한다"고 밝혔다.

정부를 향해서도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곤혹스럽다'고 말한 것은 취임 초기부터 지금까지의 발언과 상반된다. 판결에 따라 일본이 법적책임을 져야 한다고 당당히 요구하라"고 외쳤다.  이들은 "사법부의 피해자 승소 판결로 연 마지막 기회의 문을 정부가 허무하게 닫아선 안 된다"고 호소했다.

"일본의 사죄, 배상이 없다면 수요시위는 끝까지 계속 될 것이다." 참가자들의 마지막 구호는 여전히 똑같았다.
 
'2021년 새해 첫 부산 수요시위'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부산여성행동이 27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서 61차 부산 수요시위를 열고 있다.
▲ "2021년 새해 첫 부산 수요시위"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부산여성행동이 27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서 61차 부산 수요시위를 열고 있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2021년 새해 첫 부산 수요시위'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부산여성행동이 27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서 61차 부산 수요시위를 열고 있다.
▲ "2021년 새해 첫 부산 수요시위"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한 부산여성행동이 27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서 61차 부산 수요시위를 열고 있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