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차 재난지원금 추진 중... 경기회복 도움 되려나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 타격 대응을 위해 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통해 2차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추진 중이다. 9일 서울 서대문구 영천시장 한 점포에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가능 안내문이 걸려있다.
 서울 서대문구 영천시장 한 점포에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가능 안내문이 걸려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시민 10명 중 6명은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을 추가 지급할 경우, 소득에 관계없이 모든 국민에게 보편 지급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인제 서울시의회 의원은 메가리서치에 의뢰해 지난해 11월 26일~12월 16일 서울시민 800명과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처 200개 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긴급재난지원금 여론 조사 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의 61.0%는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을 추가지급할 경우 '재산과 소득에 관계 없이 모든 국민에게 지급해야 한다'고 응답했다. '재산과 소득 수준 등을 감안해 선별 지급해야 한다'는 응답은 37.5%에 그쳤다.

김인제 의원은 "서울시민 61%가 긴급재난지원금의 보편적 지급을 선호하고 있다"며 "이를 향후 서울시 재난지원금 정책에 반영하여 시민들이 체감하는 효과적인 정책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서 대다수 시민들은 재난지원금 지급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인한 가계 도움의 정도를 설문한 결과, '도움이 됐다'는 응답이 66.4%(매우 도움이 되었다 16.3%, 도움이 되었다 50.1%)로 나타났다. '도움이 되지 않는다'란 응답은 10.6%(전혀 도움이 되지 않았다' 2.5%, '도움이 되지 않았다' 8.1%)였고, 보통이란 응답은 23.0%였다.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에 따라 소비 장소도 마트에서 동네 가게 등으로 범위가 넓어졌다. 재난지원금 지급에 따라 '평소 이용한 대형마트 대신 동네 가게를 이용한 경험이 있다'고 응답한 시민은 64.3%에 달했다.

'한번도 이용하지 않던 새로운 동네 가게 이용 경험했다는 응답도 61.6%였고, 평소에 많이 이용하지 않았던 전통시장을 방문했다는 시민도 36.1%였다. 향후 동네 가게나 전통시장 재방문하겠다고 밝힌 시민도 31.6%였다.

조사 결과를 종합하면 긴급재난지원금이 전반적으로 가계 경제에 도움을 주면서 동네 가게, 전통시장 등 이용 경험을 늘리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김 의원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시민들에게 제공한 경험과 평가에 대한 조사가 필요한 시점에서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기본소득과 같은 복지정책 논의의 범위를 확대시킬 수 있는 기초 자료로 활용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