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남해 내산저수지.
 남해 내산저수지.
ⓒ 남해군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남해바래길 7구간인 '화전별곡길'이 한국관광공사를 비롯한 11개 지역관광공사로 구성된 전국관광기관협의회가 선정․발표한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에 들어갔다.

'가을 비대면 관광지 100선'은 기존에 잘 알려지지 않은 관광지, 최근 2년 이내 신규 개장 관광지, 개별․소규모․가족단위 위주 주제 관광지, 야외 관광지 및 자연환경이 중심인 관광지, 자체 입장객 수 제한을 통해 거리두기 여행을 실천하는 관광지 중 단풍과 가을 주제(테마)에 부합하는 곳 중심으로 선정됐다.

화전별곡길은 대한민국 대표관광지 독일마을과 삼동면 화천변, 양떼목장과 내산저수지, 바람흔적미술관, 나비생태공원 등을 지나는 총 거리 16.2km로, 쉬는 시간 포함 약 6시간 30분이 소요되는 걷기 구간이다.

특히 구간 안에 있는 내산저수지 일대는 매년 11월이 되면 가을단풍의 향연이 펼쳐지는 숨은 단풍명소이며, 편백자연휴양림에서 임도를 통해 천하마을로 넘어가는 코스의 후반부에서는 남해바다의 수려한 장관을 느낄 수 있다.

남해바래길은 보물섬 남해가 가진 천혜의 자연환경을 즐길 수 있는 본선 16개 구간과 지선 3개 구간 등 전체 231km로 구성돼 있다.

'바래'는 남해 어머니들이 가족의 먹거리 마련을 위해 바닷물이 빠지는 물때에 맞춰 갯벌에 나가 파래, 조개, 미역 등 해산물을 손수 채취하는 작업을 일컫는 토속어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