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9월 24일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태일 3법 입법쟁취 사업계획 발표"를 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9월 24일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태일 3법 입법쟁취 사업계획 발표"를 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9월 24일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태일 3법 입법쟁취 사업계획 발표"를 했고, 류조환 본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9월 24일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전태일 3법 입법쟁취 사업계획 발표"를 했고, 류조환 본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10만 명 이상이 서명해 '전태일 3법' 입법을 위한 국민동의청원을 성사시킨 민주노총이 이제부터는 '국회의원 압박 투쟁'에 나선다. 민주노총은 24일 '입법 발의 후속 투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전태일3법'은 ▲ 모든 노동자의 근로기준법 적용을 위한 '근로기준법 11조' 개정 ▲ 특수고용노동자의 노동기본권 보장을 위한 '노동조합및노동관계조정법(노조법) 2조' 개정 ▲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말한다.

민주노총은 지난 2월 정기대의원대회에서 '전태일 3법 입법 청원 사업계획'을 확정했고, 8월 26일부터 시작해 9월 19일과 22일에 각 10만 청원을 완료했다. 국회에 입법청원을 하려면 10만원 이상 참여해야 한다.

민주노총은 올해 정기국회에서 전태일3법이 제정되도록 투쟁하기로 했다. 민주노총은 10월부터 '전태일3법 입법촉구 1인시위'를 전국 동시다발로 벌이고, 10월 24일 결의대회를 연다.

또 민주노총은 오는 11월 14일 전태일 열사 50주기를 맞아 '전국노동자대회, 전국민중대회'를 연다.

민주노총은 '국회입법사업단'을 구성하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법사위와 면담을 추진하며, 21대 국회의원 전원에 대해 질의서를 보낼 예정이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24일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은 내용을 밝히는 '전태일3법 입법쟁취 투쟁사업'을 발표했다.

류조환 본부장은 "시민단체와 진보정당의 도움으로 전태일3법 국회입법청원이 성사됐다"며 "앞으로는 국회를 압박하는 투쟁을 벌일 것이다. 만약에 입법에 반대하는 의원이 있으면 농성 등 투쟁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이날 회견문을 통해 "전태일 3법이 끝이 아니라 새로운 대안의 출발임을 확인한 결과이다. 한국 사회 대전환의 출발이 전태일 3법에 있다는 공감이다"라며 "마찬가지로 정부와 정치권 나아가 우리 사회를 구성하는 모든 이들이 동일한 무게를 느끼길 바란다. 그리고 이에 대한 답을 내놓을 것을 주문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공은 국회로 넘어갔다. 그 어떤 불손한 기도도 시도도 하지 마라. 법이 정한 기일 안에 개정과 제정 발의 취지에 맞게 원안의 훼손 없이 입법하라. 절차에 따라 입법발의자의 목소리를 듣고 제, 개정을 위한 논의에 착수하라. 법이 정한 기한 안에 연장 없이 처리하라"고 촉구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