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상남도 도로관리사업소는 과적차량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경상남도 도로관리사업소는 과적차량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2019년 경남지역에서 과적차량의 주요 적발지역은 함안, 김해, 고성의 도로가 많았고, 적발건수의 80% 이상은 낮 시간에 집중돼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상남도 도로관리사업소(소장 송상준)가 과적차량 단속 자료를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도로관리사업소는 "대형 인명사고와 도로파손의 원인이 되는 과적차량을 근절하기 위해 매년 지속적이고 엄정한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고 했다.

과적차량은 적재용량을 초과하여 화물을 운송하는 화물차로서 '도로법'(제77조)에 따라 총중량 40톤, 축중량 10톤을 초과하는 차량과 너비 2.5m, 높이 4.2m, 길이 16.7m를 초과하는 차량을 말한다.

과적차량은 제동거리가 길고, 불시에 적재물이 낙하할 위험이 있어 자칫 큰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고, 포트홀과 같은 도로파손의 주요 원인이 되기도 한다.

도로관리사업소는 지역 지방도와 위임국도 총 52개 노선, 2683km에 대해 고정검문소 1개소와 이동단속반 4개 반 등 총 인원 31명을 편성하여 과적 운행 다발지역과 민원제기 지역 등에 대해 집중적인 과적차량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도로관리사업소는 "단속 자료 분석 결과를 토대로 맞춤형 단속계획을 수립, 운영하여 단속 효과를 높이고 있다"고 했다.

도로관리사업소는 "지난해 주요 적발지역은 함안, 김해, 고성 순이었으며, 적발건수의 80% 이상은 주간시간대(오전 8시 30분~오후 6시)에 집중되어 있었다"고 했다.

과적차량의 두려움의 대상인 이동단속반은 대부분 과적단속 20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베테랑들로 반장 1명과 단속원 3~4명을 1개 반으로 구성된다.

도로관리사업소는 "도로를 운행하는 과적차량에 대하여 단속 거점지역을 중심으로 검문하며 불시 검문도 병행하고 있다"고 했다.

도로관리사업소는 지난해 과적차량 298건을 적발하여 과태료 1억 8400만 원을 부과하였으며, 올해 9월 현재까지는 213건을 적발하여 1억2200만 원을 부과하였다.

송상준 경남도 도로관리사업소장은 "과적단속 취약지역과 시간대에도 탄력적인 이동단속반 운영으로 과적 근절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과적차량 운전자의 고의 또는 상습 과적행위 예방을 위해 지속적인 단속과 계도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