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전국 50여개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와 교육청이 '탈석탄금고 선언'에 동참하는 가운데, 환경단체는 다른 지자체도 함께 할 것을 촉구했다.

2일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에 따르면, 오는 8일 충남 예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리는 '2020 탈석탄 기후위기 대응 국제 컨퍼런스'에서 전국의 50여개 지자체‧교육청이 '탈석탄 금고' 선언에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에서는 한해 예산 5조 4849억 원 규모의 경남도교육청과 5685억 원 규모의 창녕군이 참가했다. 경남도청과 나머지 17개 시‧군청은 함께 하지 않았다.

'탈석탄금고'는 교육청과 지자체가 예산 출납과 보관을 위한 금고 업무를 맡는 금융기관을 선정할 때 석탄산업에 투자하지 않는 은행을 우대하는 것을 말한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이날 낸 성명을 통해 "석탄발전 투자는 인류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투자다"며 "영국, 캐나다 등의 국가와 지방정부가 주축으로 출범한 탈석탄 동맹(Powering Past Coal Alliance) 출범선언문에 따르면 전세계 80만명이 석탄발전 오염으로 조기 사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기후솔루션의 2020년 석탄화력 조기폐쇄의 건강편익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도 연간 995명이 조기사망하고 7039명이 우울증과 같은 정신 피해를 입는 것으로 분석되었다"고 설명했다.

'탈석탄금고'가 늘어난다는 것. 이들은 "우리나라에서도 2018년도부터 탈석탄 금융선언이 이어지고 있고 기후위기의 심화에 따른 시민사회 등의 압력과 녹색금융으로의 패러다임 변화에 따라 탈석탄 금융을 선언하는 금융기관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경남도교육청과 창녕군의 동참에 대해,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국민의 세금을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데 쓰지 않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열기 위한 직접 행동이다"며 "이번 장마가 단순한 날씨 변동이 아니라 기후위기에 따른 것이라는 인식을 하고 있는 경남도민으로서 매우 반가운 일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한 편으로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은 340만 여명의 안위를 책임지고 있는 경상남도는 이에 대해 전혀 움직임이 없다는 것"이라며 "2020년 6월 5일 기후위기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기후위기를 극복할 대전환을 하자고 외쳤음에도 불구하고 이후 3개월이 지나도 기후위기대응대책은 감감 무소식이다"고 했다.

이들은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탈석탄 금융 선언'에 동참해 달라는 요청에 검토 중이라는 경남도 재정과의 답변이 면피용이 아니길 바란다"고 했다.

이들은 "경남도와 17개 지자체는 '2020 충남도 탈석탄 기후위기 대응 국제 컨퍼런스 탈석탄 금융 선언'에 동참해 탈석탄 금융금고를 선언하기를 다시 한번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전국 탈석탄 네트워크(준)는 7월 15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도는 2030년 석탄발전 중단 계획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전국 탈석탄 네트워크(준)는 7월 15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도는 2030년 석탄발전 중단 계획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5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