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8월 14일)을 맞아 '평화 다짐 쓰기', '기념품 나눠주기' 등 행사가 열린다.

국립진주박물관(관장 최영창)은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오는 14~15일 이틀간 기념행사를 연다고 밝혔다.

박물관은 "이번 행사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지역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비극적인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피해자 할머니들의 목소리를 기억하며 추모하기 위하여 준비하였다"고 했다.

관람객을 대상으로 평화 다짐 쓰기, 특별 영화 상영, 도서 전시 및 나눔, 기념품 증정 등의 행사를 여는 것이다.

'평화 다짐 쓰기'와 '도서 전시'는 박물관 1층에서 열린다. <꽃 할머니>, <소녀 이야기>, <나는 수요일의 소녀입니다> 등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동화와 서적을 자유롭게 감상한 후 메시지 카드에 평화를 위한 바람이나 다짐을 적어 나무에 매달면 된다.

또 오후 2시부터 두암관 2층 강당에서는 전 세계 앞에서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한 할머니의 진취적인 삶을 다룬 영화 <아이 캔 스피크>를 상영한다.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한 거리두기로 관람 좌석은 47석으로 제한된다. 아울러 영화를 감상한 어린이 및 관람객에게는 추첨을 통해 '꽃 할머니', '평화의 소녀상' 등 80여 권의 서적을 나누는 도서 나눔 행사도 열린다.

박물관은 행사에 참가한 모든 관람객들에게 데니 태극기(국가등록문화재 제382호, 대한제국 시대의 태극기)를 모티브로 디자인 된 유선노트 1000권을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박물관은 "모든 행사는 관람객이면 누구나 무료로 참여 가능하며 박물관 입장 시 발열 체크, 손 소독, 마스크 착용 등 정부 방역지침을 준수하여야 한다"고 했다.
 
 국립진주박물관,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행사.
 국립진주박물관, 일본군‘위안부’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행사.
ⓒ 국립진주박물관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