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경남도교육청의 '탈석탄 금고 선언' 동참에 환영하면서 경남도청도 함께 할 것을 촉구했다.

경남도교육청은 오는 9월 충남도에서 열리는 '전국 탈석탄 금고 선언'에 동의서를 보냈다.

충남도는 "그린뉴딜의 성공적인 추진과 온실가스 감축, 재생에너지 투자 확대 등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전국 탈석탄 금고 선언'에 교육감의 동참을 제안하고, 적극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7월 31일 <오마이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충남도에서 전국 지자체와 교육청에 보낸 '탈석탄 금고 선언'에 동의서를 보냈다"고 밝혔다.

이미 박종훈 경남교육감은 지난 2월 17일 '지구를 지키는 경남 학교환경교육 비상 선언'을 했고, 7월 9일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의 '기후위기, 환경재난시대 학교환경교육 비상선언식'을 진행하기도 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이날 성명을 통해 "지방정부와 교육청의 금고 지정 평가에 탈석탄, 재생에너지 투자항목을 평가 지표에 반영함으로써 석탄금융 축소와 재생에너지 투자 확대를 이뤄내자는 취지로 제안된 이번 선언에 말잔치가 아닌 직접 행동으로 함께 하는 경남교육청의 행보에 큰 환영과 감사를 표한다"고 했다.

경남도교육청의 현재 재정금고인 농협은 2018년 8월 기준 4조 2616억원으로 국내 금융기관 중 석탄발전에 가장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농협은 전국 지자체의 941개 금고 중 562개, 17개 시도교육청 금고 중 16개를 지정받아 관리하고 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농협이 석탄발전 투자 철회를 선언하도록 각 지자체와 교육청에서 탈석탄 금융 금고를 지정한다면 이는 농협으로서는 큰 압박이 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들은 "경남도교육청과 농협의 계약기간은 2021년 12월 31일 완료되지만 서둘러 탈석탄 금융금고를 선언하게 되면 농협이 지금부터 금고 지정때까지 탈석탄 투자를 준비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송순호 경남도의원이 금고 지정 때 '석탄발전 투자 배제'를 선언한 금융기관을 우대하는 내용을 담은 조례 개정을 추진하고 있으니 농협으로서는 전방위적인 탈석탄 움직임에 답을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2020 탈석탄 기후위기 대응 국제 컨퍼런스 전국 탈석탄 금고 선언에 세종시, 울산광역시, 충남‧세종‧부산‧울산‧전남교육청, 논산, 청양, 예산 안성, 동래, 오산 등 기초지자체에서 동의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도청에 대해, 이들은 "안타까운 것은 이 목록에 전국에서 두 번째로 석탄화력발전소가 많은 경남도가 없다는 사실이다"며 "경남도청은 6월 5일 기후위기 비상사태를 선언했음에도 지금까지도 구체적인 방향도, 실천도 드러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7월 15일 전국탈석탄네트워크(준)에서도 경남도청 재정과에 탈석탄 금융금고의 중요성을 역설하는 자리를 마련했었고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에서도 2023년 탈석탄금융금고로 지정할 의사가 있다면 지금부터 홍보를 해 농협이 탈석탄을 준비할 수 있도록 하자고 꾸준히 제안했었다"고 했다.

이어 "전국이 경남도의 역할을 요구하고 있는데 돌아온 답변은 '민원이 요구한다고 다 들어줄 수 없다. 2023년에 할 일을 왜 지금부터 하냐'로 시종일관 거부였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경남교육청의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자세와는 사뭇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주어진 일만 하고 발로 뛰지 않으려는 경남도의 자세에 기후위기를 극복하고 안전하게 살 수 있는 경남도민들의 미래를 맡길 수 있을지 무척 우려되는 상황이다"고 했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은 "탈석탄 금융금고 선언에 동참하며 주도적으로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있는 경남교육청에 큰 응원을 보내며 경남도청의 도약도 함께 요구한다"며 "그 첫 걸음이 2020 탈석탄 기후위기 대응 국제 컨퍼런스 전국 탈석탄 금고 선언 참여이길 바란다"고 했다.

<관련기사> 박종훈 교육감 "경남교육청도 탈석탄 금고 선언 동참"(7월 31일)
 
 전국 탈석탄 네트워크(준)는 7월 15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도는 2030년 석탄발전 중단 계획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전국 탈석탄 네트워크(준)는 7월 15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도는 2030년 석탄발전 중단 계획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