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립박물관은 21일부터 '사이다'를 주제로 한 전시를 선보인다. 사이다는 인천을 통해 처음 우리나라에 들어온 대표적인 탄산음료다. 이번 전시에서는 '인천'과 '별'이라는 두 가지 키워드로 이야기를 풀어냈다.
 인천시립박물관은 21일부터 "사이다"를 주제로 한 전시를 선보인다. 사이다는 인천을 통해 처음 우리나라에 들어온 대표적인 탄산음료다. 이번 전시에서는 "인천"과 "별"이라는 두 가지 키워드로 이야기를 풀어냈다.
ⓒ 인천시립박물관

관련사진보기

 
"인천 앞바다에 사이다가 떳어도 고뿌가 없으면 못 마십니다."

인천시립박물관은 21일부터 '사이다'를 주제로 한 전시를 선보인다. 사이다는 인천을 통해 처음 우리나라에 들어온 대표적인 탄산음료다. 이번 전시에서는 '인천'과 '별'이라는 두 가지 키워드로 이야기를 풀어냈다.

전시는 3부로 나뉘어져 있다. 1부 '인천, 사이다'에서는 인천을 통해 우리나라에 사이다가 유입되는 과정과 인천에서 만들어진 최초의 사이다인 '별표 사이다'를 소개한다.

2부 '스타, 사이다'에서는 전국적인 인기를 끌었던 '스타 사이다'와 그 영향으로 사이다에 붙여진 '별'에 대한 이야기를 찾아본다.

3부 '사이다 같은 사이다 이야기'에서는 탄산음료인 사이다가 답답한 상황을 벗어나게 해주는 하나의 유행어로 여겨지며 문화현상으로 정착하는 과정을 담았다. 

특히 이번 전시는 일러스트 그림을 활용해 전시장 내부를 구멍가게의 모습으로 재현해 사람마다 기억 속 추억의 모습으로 덧씌워 상상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인천 앞바다에 사이다 떴어도 고뿌 없으면 못 마십니다"라는 서영춘의 일명 '사이다랩'도 들어볼 수 있으며 평상 앉아보기, 사이다와 관련된 일화 적기 등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다. 

배성수 인천시립박물관 전시교육부장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무더운 여름과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사이다 같이 시원하게 풀어내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마스크 착용 후 손 소독, 발열체크, 방명록 기입을 마쳐야 입장이 가능하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