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토론 준비하는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가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 현대HCN 서초방송에서 후보자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 토론 준비하는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가 4월 8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 현대HCN 서초방송에서 후보자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자신을 여러 차례 고발했던 시민단체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 소장을 상대로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나 전 의원은 '2005년 교육부 감사에서 홍신학원을 제외해달라고 정봉주 당시 열린우리당 의원에게 부탁했다'는 허위사실을 안 소장이 언론 등에서 언급했다며 3100만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장을 서울중앙지법에 제출했다.

홍신학원은 서울 홍신유치원, 화곡중학교, 화곡고등학교 등을 운영하는 학교법인으로 나 전 의원의 부친이 이사장으로 재직 중이다.

나 전 의원은 소장에서 "이 문제로 제가 정 전 의원과 서로 고소를 한 바 있는데 검찰은 모두 불기소 처분을 했다"며 "당시 검찰 관계자를 통해 저의 감사 제외 청탁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명백히 확인됐다"고 밝혔다.

나 전 의원은 지난 1월 소송을 제기했으나, 주소가 제대로 기재되지 않아 소장은 이날에야 피고 안 소장에게 전달된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곧 재판기일을 지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2019년 11월 25일 오후 안진걸 민생경재연구소 소장이 서울중앙지검을 찾아 '나경원 원내대표 고발장'을 접수했다.
 2019년 11월 25일 오후 안진걸 민생경재연구소 소장이 서울중앙지검을 찾아 "나경원 원내대표 고발장"을 접수했다.
ⓒ 민생경제연구소

관련사진보기



안 소장은 나 전 의원 딸의 입시비리 의혹,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직원채용 관련 의혹 등을 제기하며 지난해 9월부터 업무방해·직권남용·공직선거법 위반 등으로 나 전 의원을 12차례 고발했다.
  
안 소장은 "나 전 의원이 그간 저희가 고발한 사건에 관해 소송을 걸어왔으면 진상을 규명할 좋은 계기로 삼으려 했는데, 12번의 고발에서 빠져 있는 2005년도 사건 하나를 가지고 거액의 소송을 제기했다"며 "겁주기식 보복 민사소송에 당당하고 투명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태그:#연합
댓글2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